[SIRI=김민재 기자]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이 선정한 아시아 최고 리그는 K리그였다.

K리그는 IFFHS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2021년 전 세계 프로축구 리그 순위에서 22위를 기록했다이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프로축구리 그 중 가장 높은 순위다이로써 K리그는 2011년부터 11년 연속으로 IFFHS 선정 아시아 1위 자리를 지켰다.

2021년 K리그의 환산점수는 577.5(22)이고일본 J리그가 449(34), 이란 페르시안 걸프 프로리그가 404(40), 사우디아라비아 프로페셔널리그가 362(48등으로 뒤를 이었다.

K리그는 AFC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다 우승 기록(12회)을 보유하고 있고, 최근에도 울산 현대가 챔피언(2020년)에 오르는 등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한편, IFFHS가 발표한 세계 프로축구클럽 랭킹에서는 울산 현대가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61위를 차지했고전북 현대와 일본의 가와사키 프론탈레가 101위로 뒤를 이었다대구FC는 144포항 스틸러스는 152위에 올랐다.

김민재 기자(ijbyou@hanmail.net)

[2022.02.02.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