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김윤성 기자] 한화는 올 시즌에도 꼴찌가 유력하다. 또 한 번 수모를 겪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하지만 꼴찌를 하면서 얻는 것도 있다. 신인 지명 드래프트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는 점이 그렇다

지난 해엔 문동주(19)를 품을 수 있었고 올 시즌에도 고교 야구 랭킹 1위 투수 김서현(18.서울고)을 마음만 먹으면 지명할 수 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올 시즌도 꼴찌로 끝내면 내년 시즌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갖게 된다. 가장 유력한 후보는 이미 결정이 난 것이나 다름 없다. 또래들을 훌쩍 뛰어넘는 기량을 가진 투수가 있기 때문이다.

주인공은 마산 용마고 우완 투수 장현석(17)이다.

장현석은 190cm에 이르는 장신에서 뿜어져 나오는 광속구가 장점인 투수다. 최고 구속이 벌써 156km나 찍혔다.

장현석까지 손에 넣게 되면 150km대 중.후반을 뿌리는 광속구 영건 3인방을 한 손에 쥐게 되는 행운을 누리게 된다. 10년 투수 걱정을 덜게 해 줄 유망주들을 줄줄이 뽑게 되는 셈이다.

상상만으로도 즐거운 일이 현실로 펼쳐질 수 있게 된다.

김서현까지는 사실상 손에 넣은 것이나 다름 없다. 이제 장현석만 뽑으면 큰 플랜은 완성이 된다.

하지만 장현석을 실제 스카우트 할 수 있을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메이저리그라는 만만치 않은 벽을 넘어야 하기 때문이다.

스포츠미디어 시리(Sport Industry Review & Information)

김윤성 기자(yeoun0809@naver.com)

[2022.08.31. 사진=한화이글스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