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김주성 기자) 남자와 여자로 나눠 두 차례에 걸쳐 치뤄진 코리아오픈 테니스대회가 2주 연속 결승전 만원 관중을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지난 2일, 단식에 복식 결승까지 이날 열린 가운데,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장 센터코트 관중석은 가득 들어찼다.

놀라운 점은 결승 대진표에 한국 선수가 한명도 없었다는 점이다. 

복식 경기 중 잠시 비가 내리긴 했지만, 관중들은 계속해서 자리를 지키며 관전하는 열정을 보였다. 

주최 측에 따르면, 마지막날 공식 집계된 입장객 수는 9천931명이다. 예선이 시작된 지난 달 24일부터 9일 동안 입장객 수를 모두 더하면 5만1천783명이나 된다. 

앞서 19~25일에 진행된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하나은행 코리아 오픈에도 많은 관중들이 관심을 가졌다. 여자 대회 결승전은 매진되지는 않았지만, 관중석이 가득 찬 것은 물론, 서서 관전한 사람들도 많았다. 

이제 더이상 테니스를 ‘비인기종목’이라고 부르지 않는다. 

‘생활 스포츠’로서의 인기는 이전부터 지속되었지만, ‘관람 스포츠’로서는 ‘인기 종목’이라고 하기엔 애매했다. 하지만 정현, 권순우(당진시청) 등 세계 무대에서 통하는 실력을 갖춘 젊은 선수들이 등장해 스포츠 팬들의 관심을 모아가고 있다. 

이날 결승전 TV 중계 해설을 맡은 임규태 코치는 “테니스가 세계적으로 얼마나 큰 스포츠인지, 또 한국 테니스가 얼마나 큰 잠재력을 가졌는지, 모두가 경기장에서 두눈으로 확인했다.”라면서 “이제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테니스인들이 힘을 합쳐 아이디어를 짜내야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남자 대회 결승전에서 일본 선수 니시오카가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테니스인들이 보는 앞에서 ‘아시아인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니시오카가 증명한 점에서 의미가 크다. 

김주성 기자(ttomkoon@naver.com)

22.10.04.[사진 출처 = 니시오카 공식 인스타그램]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