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정재근 기자] 박태환 이후 대한민국의 ‘수영 간판’이라고 불리는 황선우(강원도청)가 공식경기에서 배영 종목에 도전한다.

황선우는 14일에 개막하는 제18회 제주 한라배 전국수영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50m와 배영 100m에 출전한다.

2023 후쿠오카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주 종목인 자유형 200m와 100m에서 출전권을 따낸 황선우에게 이번 한라배 자유형 50m는 훈련의 연장선이라고 할 수 있다.

반면에 배영을 선택하는 것은 모두의 예상 밖이었다.

대한수영연맹에 따르면 황선우가 선수 등록을 한 이후, 자유형, 접영, 개인혼영(이상 개인 종목)과 계영, 혼계영(이상 단체 종목)의 기록은 남아있지만 그 어디에도 배영에 대한 기록은 없다.

이로써 제18회 제주 한라배 전국수영대회에서는 황선우의 첫 배영 동작을 볼 수 있게 됐다.

황선우는 이번 대회가 끝나면 진천선수촌에서 후쿠오카 세계수영선수권대회(7월 14일 개막 예정) 준비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선우를 포함하여 다른 대한민국 수영 국가대표 선수들도 두 종목씩 출전할 계획이다.

김서영(경북도청)은 개인혼영 200m와 접영 100m, 김우민(강원도청)은 자유형 100m와 배영 100m, 이주호(국군체육부대)는 배영 100m와 200m, 백인철(부산시중구청)은 접영 50m와 개인혼영 200m, 김민석(국군체육부대)은 개인혼영 200m와 400m, 이호준(대구시청)은 접영 50m와 100m, 이은지(방산고)는 자유형 100m와 200m에 출전할 예정이다.

 

스포츠미디어 시리(Sport Industry Review&Information)

정재근 기자(jjk8869@naver.com)

[23.04.14. 사진 = 황선우 공식 인스타그램]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