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김윤성 기자] 프로야구 구단 삼성라이온즈의 투수 오승환이 처음으로 선발 등판한다.

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2023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서 삼성라이온즈의 오승환이 선발로 나선다. 오승환의 2005년 프로 데뷔 후 첫 선발 등판이다.

오승환이 KBO에서 620경기, 일본프로야구에서 127경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232경기에 나서는 동안 선발 등판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오승환이 선발로 나서는 이유는 구위를 되찾기 위해서다. 오승환은 지난 시즌 발목 부상과 나이가 들면서 기량이 떨어지는 ‘에이징 커브’까지 겹치면서 KBO리그 복귀 3년만에 처음으로 3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만족스럽지 못한 활약을 보였다. 선발 투수로 나서면 중간계투나 마무리투수로 나섰을 때보다 많은 공을 던질 수 있어 투구 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도움이 된다.

데뷔 첫 선발이 연봉 14억 투수 오승환의 부진 탈출을 위한 ‘극약 처방’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미디어 시리(Sport Industry Review& Information)​

​김윤성 기자(yeoun0809@naver.com)

[23.05.03, 사진 = 삼성라이온즈 공식 트위터]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