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장재원 기자] 지난 2일, 항저우 샤오싱 구장에서 진행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에서 대한민국이 대만을 상대로 0대4로 패배하는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대한민국은 이날 선발투수는 문동주(한화)였다. 라인업은 지난 홍콩전과 동일한 2루수 김혜성(키움) – 중견수 최지훈(SSG) – 3루수 노시환(한화) – 지명타자 강백호(KT) – 1루수 문보경(LG) – 우익수 윤동희(롯데) – 유격수 박성한(SSG) – 포수 김형준(NC) – 좌익수 김성윤(삼성)으로 구성됐다.

대한민국은 처음부터 불안한 모습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1회말 대만 공격, 문동주는 대만 4번타자인 린안커한테 3루타를 맞으며 이번 대회 첫 실점을 기록했다. 이후 4회말에는 폭투를 기록하며 추가 실점을 했다.

그렇게 문동주가 4이닝 2실점을 하며 마운드를 내려갔고, 이후에 올라온 투수들은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켰지만, 마지막 투수로 올라온 고우석(LG)이 추가로 2점을 실점했다. 반면 대만의 선발 투수이자 메이저리그 애리조다 다이아몬드백스 산하 AA팀 소속의 린위민은 6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대한민국 타선을 꽁꽁 묶었다. 이후에 올라온 투수들 역시 무실점을 기록하며 대만이 4대0 깔끔한 스코어로 게임을 끝냈다.

승리를 거둘 것이란 예상과 달리 패배를 기록하며 대한민국은 조 2위를 노리게 됐다. 대한민국의 다음 상대는 태국으로, 우리나라 시각 3일 13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스포츠미디어 시리(Sport Industry Review & Information)

장재원 기자(rooney0526@siri.or.kr)

[22.10.02, 사진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