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조경진 기자] 서울 SK나이츠가 8일 대만 뉴 타이페이 신좡 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EASL B조 예선에서 뉴 타이페이 킹스를 상대로 72-90로 패배했다.

이로써 SK는 일본의 류큐 골든 킹스와의 1승 1패에 이어 1승 2패를 기록하게 됐다.

SK는 자밀 워니가 홀로 45득점 11리바운를 기록하며 고군분투했지만 국내 선수들의 득점이 터지지 않으며 완패하게 됐다.

1쿼터는 윌리엄스와 워니를 앞세워 공격을 몰아치며 29-21로 앞섰지만, 2쿼터부터는 매니고트의 활약을 시작으로 뉴 타이페이의 공격이 시작됐다. 결과는 43-43 동점.

후반에 들어서는 뉴 타이페이의 저력이 발휘됐다. 린 형제와 매니고트의 활약으로 경기를 지배하기 시작한 뉴 타이페이는 3쿼터를 11점 차까지 벌렸다. 4쿼터에서는 뉴 타이페이가 승기를 잡아 놓치지 않았고, 결국 72-90으로 SK는 패배했다.

이날 패배 요인은 선수들의 체력이었다. 후반 들어 체력이 급격히 떨어진 SK 선수들은 집중력마저 떨어져 소유권, 백코트 모두 뉴 타이페이와 비교됐다. 또한 워니만을 중심으로 진행된 공격 또한 패배 요인으로 작용했다.

한편 SK는 12월 27일 필리핀의 메랄코 볼츠를 상대로 홈에서 4차전을 치른다.

 

스포츠미디어 시리(Sport Industry Review& Information)​

​조경진 기자(chokj12@hufs.ac.kr)

​[23.11.08, 사진 = EASL 공식 인스타그램]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