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대회 사상 첫 4만 관중… 순천에 불어 온 배구열기

0
지난 6일 대한항공의 우승으로 막을 내린 '순천·MG새마을금고컵'에서 새 역사가 쓰였다. 지난달 21일 여자부 경기의 시작으로 16일간 펼쳐진 이번 KOVO컵은...

‘대프리카’ 더위에도 라팍이 끄떡없는 이유는? [SIRI 현장]

0
'대프리카'의 계절이 돌아왔다. 29일(월)부터 폭염 경보가 발효된 대구의 최고 기온은 35도를 웃돌았다. 하지만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는 무더위를 이겨낼 특별한 무언가가 있었다. 그것은 바로 '미스트 노즐'이다. 미스트 노즐은 빗방울의...

[SIRI 현장] 전광판과 조명을 교체했지만 청주 야구장의 시설은 여전히 열악

0
16일 한화 이글스와 NC 다이노스와 경기가 청주 야구장에서 열렸다. 이번 2019 시즌 첫 한화 이글스의 청주 홈경기였기에 많은 야구팬들이 청주 야구장에 방문했다. 1979년 5월...

새 단장한 탄천종합운동장…더 ‘성남’다워졌다 [SIRI 현장]

0
246일 만에 돌아온 탄천종합운동장은 더 팬 친화적이고 더 '성남'다워 졌다. 14일(일), 성남FC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 만에 원래 둥지로 돌아왔다. 지난 2018년 11월 11일 경기 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