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가 국내 최대 지적장애인 행사를 통해 대회 알리기에 나선다.

평창조직위원회는 24일 “서울시 발달장애인들의 그림 축제로 25일 서울 종로구 국립민속박물관에서 개최되는 ‘제31회 서울 발달장애인 사생대회’에서 평창 올림픽과 패럴림픽 종목을 소개하고 체험하는 행사를 개최 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생대회는 지적 ·자폐성 장애인 2천 명을 포함해 총 3천여 명이 참여하는 행사로, 조직위는 VR스키점프와 휠체어컬링, 장애인아이스하키 등 평소 접하기 힘든 동계스포츠 체험존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오는 11월부터 전국을 돌게 될 올림픽 성화를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이번 행사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리는 패럴림픽 정신에 어울리는 의미 있는 행사”라며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 역시, 모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올해로 31번째를 맞는 서울 발달장애인 사생대회는 상대적으로 문화예술분야에서 소외되는 발달장애인들에게 문화예술 활동의 기회를 제공, 예술적 소양을 함양하고, 비장애인에게는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해 열리고 있다.

박소영 기자

s9178815s@siri.or.kr

[2017년 4월 26일, 사진 출처 평창조직위원회 제공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