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현계원 기자] NC 구창모(22, NC 다이노스)가 6월 첫 등판에서 호투했다.

구창모는 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선발 투수로 등판, 5이닝 3 피안타, 7 탈삼진, 2 볼넷, 1 실점을 기록했다.

구창모는 1회 김상수에게 안타를 맞았다. 이어지는 구자욱과 김헌곤을 우익수 뜬공과 2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2사 2루의 상황에서 구창모는 러프를 투수 실책으로 출루시키며 2사 1, 3루의 위기에 몰렸다. 구창모는 강민호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에서 탈출했다.

2회에는 선두타자 최영진에게 2루타를 맞았다. 무사 2루의 위기에 몰린 구창모는 이학주, 박해민, 손주인을 삼진, 2루수 땅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구창모는 3회 김상수와 구자욱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했다. 하지만 구창모는 연속 볼넷을 허용한 뒤 영점을 잡았고, 김헌곤과 러프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낸 뒤 강민호에게 유격수 땅볼을 유도하며 3회를 마무리했다

구창모는 4회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최영진, 이학주, 박해민을 우익수 파울 플라이, 삼진,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4회까지 75개의 공을 던진 구창모는 5회 손주인을 삼진으로 잡아냈다. 하지만 김상수에게 3루타를 맞았다. 1사 3루의 위기에서 구창모는 구자욱과 11구까지 가는 접전 끝에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지만 3루 주자 김상수가 홈에 들어와 실점했다. 실점 후 구창모는 김헌곤을 삼진으로 잡아내며 5회를 끝냈다. 구창모는 6회 마운드를 장현식에게 넘겨주었다.

<물집이 터져 맨살이 드러난 손가락으로 호투를 선보인 구창모>

5회까지 1 실점으로 호투한 구창모는 NC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하며 아쉬운 패전을 안았다. 구창모는 경기 후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사실 지난 경기부터 손톱 부상과 손가락 물집으로 100% 몸상태가 아닌 상황이었다. 오늘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캠프 때부터 변화구 제구에 신경을 썼고, 의지 형이 변화구 자신감을 심어줬다. 그래서 자신감 있게 변화구를 던지며 경기를 풀어나갈 수 있었다.”

또한 구창모는 현재 1점대 평균 자책점을 기록하고 있지만 “아직 시즌이 절반도 지나지 않았다. 현재 좋은 감을 시즌 끝까지 유지하여 팀의 승리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 “팀 승리와 경기장에 찾와오셔서 응원해 주시는 팬분들을 위해 몸 상태와 상관 없이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6.05, 사진 = NC 다이노스, 구창모 본인 제공]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