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대전 = 현계원 기자] 한화 이글스가 시즌 두 번째 7연패를 당했다. 한화는 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10-3으로 패하며 시즌 두 번째 7연패를 당했다.

7연패 기간 내내 지적된 타선은 무기력하며, 투수진은 기복과 함께 자주 흔들린다. 어제 kt와 경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선발로 나온 김범수가 2회 선두 타자 황재균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한 뒤 안타와 볼넷을 허용하며 5실점으로 무너졌다. 김범수는 3회 선두 타자 박경수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김민우와 교체되었다.

김민우는 3회 올라온 후 6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하지만 김민우는 7회 유한준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로하스에게 3루타를 허용하며 실점했고, 송은범과 교체됐다.

송은범은 7회 연속 3안타를 허용했고,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아내지 못하고 김종수와 교체됐다. 6-0에서 김태균과 송광민의 백투백 홈런으로 6-3까지 추격한 한화는 7회 석 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타선 역시 득점 기회 때마다 부진했다. 1회 오선진과 호잉의 연속 안타로 1사 1, 2루의 기회를 만든 한화는 김태균과 송광민이 삼진과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선취 점 득점에 실패한 후 한화는 2회와 3회 두 차례에 걸쳐 6 점을 실점했다. 한화는 4회 제러드 호잉의 안타와 김태균과 송광민의 백투백 홈런으로 석 점차까지 추격했다.

한화는 이런 좋은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백투백 홈런 이후 나온 타자들은 모두 범타로 물러났고, 결국 한화는 7회 추가점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7회 초, 석 점을 허용한 후 추격의 가능성은 있었다. 7회 말 공격에서 선두 타자 정근우가 2루타로 출루하며 희망의 불씨를 만들었다. 하지만 후속 타자들이 이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결국 8회 한 점을 더 실점했다.

현재 한화의 상태는 총체적 난국이다. 선발 투수들이 경기 초반 무너지는 경우가 많으며, 호투를 해도 무기력한 타선으로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 불펜의 상황은 더욱 심각한다. 경기를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있으며, 추격 상황에서 먼저 무너지고 있다.

타선의 집중력 역시 심각하다. 특히 리드오프 정은원은 이번 주 16타수 1 안타로 부진하며 2번 타자 자리의 경우 강경학, 송광민, 오선진이 나왔지만 신통치 못하다.

중심 타선에서는 호잉이 15타수 8안타로 분전하고 있지만 김태균(14타수 2안타), 이성열(11타수 1안타), 송광민(15타수 2안타)의 부진은 심각하다. 하위 타선 역시 마찬가지이다.

희망적인 부분은 주중 LG와 경기에서 채드벨(7이닝 2실점 패전)과 박윤철(5이닝 노히트, 무실점)이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것이다. 흔들리는 팀의 투수진에서 중심을 잡아줄 수 있는 투수가 있다는 점에서 희망적이다.

타선의 경우 라인업 고정이 시급하다. 한용덕 감독은 각기 다른 라인업으로 경기에 임했지만 효과는 미비했다.

결국 주축 선수들의 휴식과 더불어 짜임새 있는 타선이 필요한 시점이다. 정은원이 이번 주 부진하고 있지만 어느 정도 휴식을 받으면 반등이 가능하다. 문제는 정은원 다음이다.

타선에 다양한 조합을 구성하기 보다는 현재 타격감이 좋은 호잉을 중심으로 구성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하위 타선으로 나오는 선수들은 집중력이 필요하다. 연패 기간 내내 한화 타선이 상대 투수의 공에 쉽게 반응하며 물러났기에 상대 투수들에게 더 많은 공을 던지게 함으로서 끊질긴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한화는 오늘 경기 선발 투수로 박주홍을 예고했다. 시즌 초 선발 로테이션의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받은 박주홍은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오랜 만에 선발 기회를 받은 박주홍은 팀이 연패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서 분위기 전환을 위해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과연 한화는 기나 긴 연패를 끊어낼 수 있을까. 상대는 9연승을 달리며 분위기가 최고조인 kt이다. 쉽지 않은 승부이지만 연패를 끊어내겠다는 의지가 충분하면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7.06, 사진 = 한화 이글스 제공]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