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대전 = 현계원 기자] 한화 이글스가 경기 중반 넉 점차까지 벌어진 경기를 뒤집으며 연패에서 탈출했다.

한화 이글스는 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9-8로 승리했다.

선취 점은 한화였다. 한화는 1회 정근우와 송광민의 연속 안타로 1사 1, 3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1, 3루의 기회에서 제러드 호잉이 타석에 들어섰고, 호잉은 좌익수 희생플라이 타점으로 선취 점을 만들었다(0-1).

kt는 곧바로 역전에 성공했다. 2회 초 황재균의 볼넷과 박경수 2루타로 kt는 동점을 만들었다(1-1). 박경수의 2루타 상황에서 홈 송구가 뒤로 빠지며 박경수가 3루에 진루했다. 그리고 장성우가 역전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2-1).

다음 타자 심우준이 번트를 시도했고, 심우준의 타구가 높게 솟구쳤다. 박주홍이 심우준의 타구를 바로 처리하지 못했지만 1루 주자 장성우를 2루에서 잡아냈다. 김민혁의 타석에서 박주홍의 폭투로 1루 주자 심우준이 3루에 진루했다. 그리고 김민혁은 1루수 땅볼로 3루 주자 심우준을 홈에 불러들였다(3-1).

역전을 허용한 한화는 2회 말 공격에서 이성열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에 들어갔다. 2회 말 선두 타자 이성열이 김민수의 3구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3-2).

한화는 4회 경기를 동점으로 만들었다. 4회 선두 타자 호잉이 김민수의 5구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3-3).

한화가 동점을 만들자 kt는 곧바로 도망갔다. 5회 초 공격에서 kt는 선두 타자 유한준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로하스가 김종수의 3구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5-3).

리드를 가져온 kt는 계속해서 몰아붙였다. 황재균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2루 도루에 성공했다. 그리고 박경수의 1타점 적시타로 점수 차를 벌렸다(6-3). 장성우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심우준의 안타와 김민혁의 타석에서 나온 유격수 실책으로 1사 만루를 만든 kt는 대타 이대형이 3루 주자 박경수를 불러들이는 희생플라이 타점을 만들었다(7-3).

역전을 허용한 한화는 추격에 들어갔다. 5회 말 공격에서 유장혁과 오선진의 2루타로 무사 2, 3루를 만든 한화는 정근우가 유장혁을 불러들이는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7-4). 그리고 송광민의 3루수 땅볼로 1루 주자 정근우가 잡혔지만 3루 주자 오선진이 득점에 성공했다(7-5).

2사 1루의 상황에서 전 타석 홈런을 기록한 호잉이 타석에 들어섰다. 호잉은 김민수의 공을 받아쳤고, 중견수 로하스 방향으로 높게 떴다. 이 공이 로하스 앞에 떨어졌고, 로하스가 공을 더듬는 사이 1루 주자 송광민이 홈에 들어왔다(7-6). 하지만 호잉이 2루에서 잡히면서 한화의 추격은 여기서 멈추었다.

kt는 6회 추가 점을 만들었다. kt는 유한준과 로하스의 연속 안타와 황재균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만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박경수가 유격수 병살타로 물러났지만 3루 주자 유한준이 득점에 성공하며 점수 차를 2점으로 벌렸다(8-6).

한화는 7회 오선진과 정은원의 연속 2루타로 무사 2, 3루의 동점 기회를 맞이했다. 하지만 정근우가 삼진으로 물러났고, 송광민의 3루 땅볼로 3루 주자 오선진이 홈에서 잡혔다. 그리고 호잉의 타구가 중견수 정면으로 갔고,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하지만 한화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9회 말 마지막 공격에서 선두 타자 오선진이 2루타로 출루했다. 정은원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정근우가 오선진을 불러들이는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8-7).

다음 타자 송광민의 안타와 호잉의 타석에서 이대은의 폭투가 나왔고, kt는 호잉을 자동 고의사구로 내보냈다. 1사 만루의 기회에서 김태균이 타석에 들어섰다. 김태균은 유격수 땅볼을 쳤고, 병살타로 경기가 종료되는 것 같았다.

하지만 판정이 나온 뒤 비디오 판독을 진행했고, 김태균이 1루에서 살았다고 판정이 번복되었다. 당연히 3루 주자 정근우의 득점이 인정되었고, 경기는 동점이 되었다(8-8)

2사 1, 3루에서 이성열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경기는 연장전까지 가게 되었다. 찬스를 잡은 것은 kt였다. 10회 초 조용호의 안타와 유한준의 볼넷으로 1사 1, 2루의 기회를 만든 kt는 로하스의 삼진과 조용호의 3루 도루실패로 공격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한화는 10회 말 공격에서 선두 타자 강경학이 2루타로 출루했고, 장진혁이 끝내기 안타를 날리며 대역전극에 마침표를 찍었다(8-9).

한화는 정근우, 오선진, 호잉이 13타수 7 안타, 5 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으며 최재훈과 오선진이 각각 5타수 2 안타, 4타수 3 안타로 맹활약했다. 선발 박주홍이 3회에 물러났지만 6회부터 올라온 박상원, 송은범, 정우람이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역전극의 발판을 닦았다.

반면 kt는 로하스가 6타수 3 안타, 2 타점, 박경수가 4타수 2안타, 2 타점 활약이 패배로 빛이 바랬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7.06, 사진 = 한화 이글스 제공]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