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 잠실 = 현계원 기자] LG의 채은성(29, LG 트윈스)가 선취점을 가져오는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채은성은 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5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2회 첫 타석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채은성은 4회 1사 1, 2루의 상황에서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이형종이 3루 도루 실패로 물러난 상황에서 채은성은 채드벨의 4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선제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체은성의 홈런으로 LG가 5회 2-0으로 앞서고 있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7.03, 사진 = LG 트윈스 제공]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