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이하승 기자] 샌드박스 게이밍(이하 샌드박스)가 체급 차이를 보이며 승리를 챙겼다.

30일 종로 롤 파크에서 펼쳐진 2020 우리은행 LCK 스프링 승강전에서 샌드박스가 서라벌 게이밍(이하 서라벌)을 상대로 1세트를 가져갔다.

경기 초반부터 서라벌은 조합 컨셉을 살리려고 시도했다. 다이브에 강점이 있는 엘리스와 판테온이 탑으로 합류, 아트록스를 노렸으나 아트록스가 점멸을 활용하면서 살아나갔다. 이후 합류한 조이가 앨리스를 마무리하며 서라벌의 조합은 힘을 잃기 시작했다.

판테온의 궁극기 타이밍에 다시 한번 탑으로 향한 서라벌은 아트록스를 깔끔하게 잡아냈다. 하지만 판테온이 포탑 골드를 취하던 중 탐켄치와 세주아니, 조이가 판테온을 노렸고, 팀원을 구하기 위해 순간이동을 활용한 다리우스까지 샌드박스가 잡아내며 분위기를 잡았다.

상체에서 연달아 패배를 겪은 서라벌은 바텀으로 시선을 돌렸다. 양팀의 정글러가 합류하며 3대3으로 시작된 교전에서도 조이가 킬을 쓸어 담으며 승부가 기울었다.

긴 사거리를 활용한 샌드박스의 조합에 서라벌은 계속해서 정면으로 승부를 걸었지만 매번 패퇴했고, 킬 스코어 21-4라는 압도적인 차이로 샌드박스가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하승기자(dlgktmd1224@siri.or.kr)

[20.04.30 사진 = 샌드박스 게이밍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