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유혜연 기자] 담원 기아가 2021 LCK 스프링 스플릿 결승전에서 승리하며 최종 순위 1위와 MSI 진출권을 거머쥐었다. 모든 중계진이 예상했던 담원의 승리였지만, 담원은 그보다 한 수 위의 운영을 보여주며 압도적인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담원은 LCK 승격, 케스파컵 우승, 서머 우승, 월즈 우승이라는 팀 커리어에 스프링 우승과 MSI 진출을 추가하며 팀이 할 수 있는 대부분의 우승 커리어를 쌓았다.

담원을 상대로 결승전을 치렀던 젠지는 ‘반지 원정대’ 멤버로 작년 스프링 준우승에 이어 다시금 준우승을 거두며 쓴웃음을 지어야 했다. 지난 T1 전에서 T1을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찍어누르며 결승전으로 향했던 젠지이기에 준우승임에도 아쉬운 감정이 남을 수밖에 없다. 젠지는 이로써 다음 시즌 다시금 우승컵을 위한 도전에 나서야 한다.

결론적으로, 담원이 결승전 우승과 함께 MSI로 향했고, 남은 팀들은 국내에 남아 서머를 준비해야 한다. 그러나 이 한 줄로 이번 스프링을 설명하기에는 부족하다.

올해 LCK는 프랜차이즈와 리그 개편과 함께 많은 스토리가 존재했다. 성적과 숫자가 말해주지 않는 LCK의 비하인드 스토리에는 어떤 것이 있었을까.

#해외 복귀 선수와 신인의 활약

올 시즌 초부터 스토브리그를 뜨겁게 달궜던 것은 해외 진출 선수들의 국내 복귀였다. FPX에서 활동했던 칸은 담원으로 향해 너구리의 대체자 역할을 훌륭히 수행하며 최종 우승과 동시에 MVP를 따냈고, ALL-LCK 팀에서 당당히 퍼스트 탑 라이너 자리를 차지했다. 은퇴를 생각했다고는 믿을 수 없는 활약이었다.

Evil Geniuses에서 활동했던 뱅 또한 국내에 돌아오며 서포터로 포지션 변화를 생각했으나, 원딜로서 리그 초반 활약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올해 FPX로 진출했다가 2라운드에 리브 샌드박스에 합류했던 프린스 또한 제 역량을 발휘하며 2라운드의 리브 샌박의 경기력 향상의 주요한 역할을 수행했다.

신인들의 활약 또한 빼놓을 수 없다. DRX의 탑 킹겐은 ‘나르’, ‘제이스’로 파괴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며 ALL-LCK 서드 팀에 이름을 올렸다. 함께 하는 서드 팀 멤버들이 클리드, 비디디, 고스트, 라이프임을 고려하면 올 시즌 킹겐이 보여준 퍼포먼스를 가늠할 수 있다.

티원의 신인 선수들의 활약도 눈에 띈다. 올해 신인을 가장 많이 기용한 팀이 티원일 만큼 티원은 두터운 신인 선수 자원이 있다. 그중 주목할 만한 신인은 원딜러 구마유시다.

구마유시는 신인다운 자신감 있고 패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줌과 동시에 신인답지 않게 긴장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며 담대한 플레이를 수행했다. 또한, 스트라이커라는 별명에 걸맞게 킬을 쓸어 담는 특출난 능력을 보여주며 LCK 비공식, 공식 펜타킬 1호를 모두 가져가기도 했다.

 

#스프링 주요 관전 포인트, 강팀 슬레이어와 플옵 쟁탈전

이번 스프링에서 가장 주요한 관전 포인트를 잡자면 첫째는 프레딧 브리온과 리브 샌드박스의 ‘강팀 슬레이어’로서의 면모와 플레이오프 진출 쟁탈전이라고 할 수 있다.

그중 먼저 살펴볼 것은 브리온과 리브 샌박이다. 브리온은 시즌 초반부터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꼴찌팀’으로 예측하던 팀이었다. 신인과 비네임드 선수로 구성된 브리온이기에 일부는 브리온을 ‘1약’ 팀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그러나 브리온은 평가를 뒤집기라도 하듯 1위 팀인 담원을 1라운드에서 2:0으로 완파하며 가능성을 보였다. 이후 KT와 리브 샌박은 물론 T1을 상대로 승리하며 자신들의 존재감을 증명했고, 다수의 중계진은 브리온의 순위와 경기력은 별개라는 평가를 하기도 했다.

리브 샌드박스도 하위권에 머물 것이라는 평가를 받던, 기대받지 않던 팀이었음에도 한화 생명을 2:0으로 승리했으며, 이후 젠지와 KT를 상대로도 두 세트 만에 모두 승리를 따낸 바 있다.

기대받지 않던 두 팀이 ‘강팀 슬레이어’로서의 면모를 보이며 LCK의 관람 재미를 더 늘려줬으며, 리브 샌드박스는 8위, 프레딧 브리온은 10위로 두 팀 모두 하위권의 성적을 거뒀으나, 예상 밖의 경기력으로 다음 시즌을 기대하게 했다.

두 강팀 슬레이어들의 활약으로 플레이오프 막차 대결은 더욱더 흥미진진했다. 1위부터 5위권이 빠르게 정해졌음에도 남은 6개의 팀 모두가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가능성이 있었을 만큼 모든 팀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줘 플레이오프 진출권 쟁탈전이 치열했다.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이 5%대였던 리브 샌드박스의 진출 확률이 28%까지 증가하기도 했을 만큼 한 치 앞을 모르는 경기가 펼쳐졌고, 농심 레드포스가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으나 6위부터 10위까지의 승리 수가 2개밖에 차이가 나지 않을 만큼 치열했던 쟁탈전이었다.

 

#LCK에서 LCK CL로

LCK에서 LCK CL로 간 선수의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다. 작년 T1에서 신인인 칸나의 포텐이 제대로 터지며 로치는 서브로 경기에 몇 번 출전하지 못했다. 어느덧 선수 6년 차에 접어든 로치는 꿈을 놓아주어야 하는지에 대한 여러 생각과 함께 CL에 발을 옮겼다.

그러나 로치는 걱정과 달리 시즌 초반부터 나르, 그라가스로 팀을 캐리했고 정규 시즌을 1위로 마무리 짓는 데에 적극적으로 기여했다. 또한, 플레이오프 3세트에서 아트록스를 꺼내 들어 팀을 캐리하며 파이널 MVP로 선정되기도 했다. 로치는 좋은 활약과 함께 정규 시즌 우승과 최종 우승, 파이널 MVP, ALL-CL 팀 탑 라이너로 선정되며 CL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커리어에 이름을 올렸다.

로치는 같은 팀 동료들이 입을 모아 말했을 만큼 근면 성실하고 많은 연습량을 보이는 선수로, 전 팀 동료가 그런 선수가 잘 돼야 한다고 말했을 만큼 좋은 멘탈을 보이는 선수다. 로치는 MVP 수상 상금에 사비를 보태 500만 원을 기부하며 다시금 선행을 베풀었다. 모든 선수가 LCK에서 빛날 수 없지만, 로치는 LCK CL에서 가장 빛났던 선수임은 분명하다.

올해 LCK 스프링은 다양한 스토리로 더 재밌는 관전 포인트를 갖춰 시즌 끝까지 시선을 잡아끌며 최고 시청자 수 83만 명, 평균 시청자 수 23만 명을 동원하며 막을 내렸다.

LCK는 시즌을 마무리하며 팬들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선수뿐 아니라 팬들을 LCK를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으로 표현하며 마지막으로 팬들의 모습까지 비춰주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그러나, LCK가 마냥 아름답게 끝날 수 없는 데에는 악플이라는 가시방석이 존재한다. 이스포츠의 특성상 선수들은 커뮤니티의 반응과 가깝고, 이에 관심이 쓰일 수밖에 없다. 그러나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비방 글은 대부분의 10대 후반부터 20대 초반까지의 선수가 감당하기에는 수위가 높다. 그뿐만 아니라, 중계 채팅창에서도 항상 팀 간의 편 가르기와 함께 상대 팀을 헐뜯는 글이 올라온다.

이에 상처를 받는 것은 선수들이며, 악플은 선수들의 멘탈에까지 큰 영향을 미친다. 이로 인해 일부 구단에서는 선수에 대한 과도한 비방에 관하여 고소 관련 공지문을 게시하기도 했다. LCK를 구성하는 팬들이 이의 일원으로서 책임감을 느껴야 하는 것과는 반대되는 행태다.

LCK는 모든 팬이 화합하고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돼야 한다. 그렇기에 팬들은 LCK의 구성원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이제는 악플로 선수들의 노력을 퇴색시키는 것과 편 가르기 식의 응원 문화를 지양해야 할 것이다. 그 간의 공백기를 지나 선수와 팬들 모두 더 성숙해진 모습으로 만나길 바라며, LCK는 서머까지 잠시 쉬어가게 된다.

 

유혜연 기자 (kindahearted@siri.or.kr)

[2021.04.11 사진= 담원 기아, LCK, LCK CL 공식 SN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