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김귀혁 기자] 한 번의 승리지만 많은 것을 내포했다.

29일 오후 7시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9라운드 FC 서울과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슈퍼매치에서 수원이 김건희와 김민우, 민상기의 골에 힘입어 서울을 3-0으로 완파하며 7년만에 상암에서 슈퍼매치 승리를 거뒀다.

단순 1승이라기에는 상징하는 바가 컸다.



전북과 울산이 군림하던 양강체제에 도전장을 내밀며 호기롭게 선두 경쟁중인 수원과는 달리, 경기는 덜 치렀지만 연이은 무승으로 하위권에 처진 서울은 벌어진 힘의 차이를 절감할 수 밖에 없었다.

중원에 기성용과 오스마르, 팔로세비치까지 출격했지만 수원의 젊은 선수진은 이들과 맞서는데 주저함이 없었다. 상대가 후방 지역에서 볼을 잡으면 즉시 강한 압박으로 빌드업을 방해했고, 수비진의 간격 역시 촘촘하게 유지하며 서울의 공격을 무력화했다.

그러는 와중에도 한 번 공격할때면 무서운 속도로 올라가며 서울의 뒷공간을 노렸고, 몇 안되는 공격 기회 속에서 페널티킥을 유도하며 선제골을 만들어낸 수원이었다.

후반전 골이 필요했던 서울이 라인을 올리자, 수원은 더욱 매섭게 역습을 전개했고, 이 중심에는 역시 조직적인 수비와 함께 앞선에서의 강한 압박이 있었다. 이를 풀어내기에는 서울의 공격은 한정적이었고, 점점 수세에 몰리자 경기 양상이 꼬이기 시작했다.

특히 후반 이른 시간에 강현묵과 김건희의 빠르고 우직한 드리블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며 김민우에 추가골을 허용했던 장면은 일순간에 상암을 얼음장으로 만들었다. 세번째 골 실점 이후에는 자리를 뜨는 홈팬들도 적지 않았다. 그 순간이 아직 후반 22분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다소 충격적인 장면이었다.

이후에도 라인은 올렸지만, 전방에서의 무게감이 워낙에 부족한 서울이었기에 이렇다 할 찬스는 만들지 못했고, 되려 수원에 매서운 역습을 수 차례 허용했다.

수원 구단의 클럽 유스인 메탄고 출신의 선배격인 민상기, 김건희 등이 이끌며 강현묵, 김태환, 정상빈이 형들의 지휘에 맞춰 춤을 추는 듯한 모습인 반면, 서울은 확실한 팀컬러나 방향성 없는 모습으로 일관하며 수도 구단이라는 명칭을 무색하게 했다.

서울이 최근 몇 시즌동안 몰락하게 된 다양한 원인들이 있지만, 구단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확실한 컬러가 없다는 것이 중론이고, 그 색채는 이번 슈퍼매치때 경기장에 고스란히 노출하며 팬들의 탄식만 깊어지게 됐다.

김귀혁 기자(rlarnlgur1997@siri.or.kr)

[21.05.29 사진 = 스포츠미디어 SIRI]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