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한국 남자농구대표팀이 광복절 새벽에 숙적 일본을 완파하고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8강에 진출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각) 레바논 베이루트 누하드 나와필르 체육관에서 열린 2017 FIBA 아시안컵  8강 진출 결정전에서 일본을 81-68로 물리쳤다. 한국은 3쿼터까지 일본과 접전을 벌이다 4쿼터에 점수차를 크게 벌리며 승리를 가져왔다.

오세근은 15득점 5리바운드 5가로채기를 기록하며 팀의 중심을 잡았고 김선형도 3점슛 세 개를 포함해 16득점 4리바운드를 책임졌다. 이종현은 결정적인 5블록슛을 비롯해 10득점 7리바운드를 기록하였다.



한국은 1쿼터 초반 6-14까지 뒤졌지만 쿼터 종료 2분31초를 남기고 전준범이 3점슛을 성공시키면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한국은 경기 분위기를 이끌던 중 김선형의 3점포가 터져 14-14 동점을 만들었다. 1쿼터 1분04초를 남긴 시점에는 전준범이 던진 3점슛이 성공하여 17-14 역전에 성공했다.

17-14로 앞선 채 2쿼터로 향한 한국은 일본과 2~3점차 승부를 이어갔다. 하지만 3쿼터에 한국이 힘을 냈다. 김선형을 시작으로 오세근, 이정현이 점수를 연속적으로 내며 45-45 동점을 만들었다. 치열한 공방전을 하던 3쿼터 종료 42초전에는 김선형이 속공 레이업슛을 득점으로 마무리하면서 56-56 동점이 됐다. 김선형은 이 과정에서 바스켓카운트, 자유투 하나를 더 얻어서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57-56로 역전하였다.

4쿼터는 한국의 독무대였다. 허웅이 시작하자마자 3점포를 터트리면서 점수를 4점차로 벌렸다. 허웅이 던지는 3점슛과 2점슛이 연이어 림을 갈랐고 김선형의 외곽포까지 더해지면서 한국은 72-57로 앞섰다. 일본은 이 때부터 사실상 추격 의지가 꺾인 듯 보였다. 4쿼터 5분이 지날 때까지 1득점 밖에 하지 못하면서 한국에 승기를 내줬다. 한국은 경기 후반까지 리드를 잘 지켜 광복전날 한일전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였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17일 B조 1위 필리핀과 준준결승에서 맞붙는다.

박혜지 기자
hez1997@siri.or.kr
[2017년 8월 15일, 사진 = FIBA 인스타그램]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