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배틀그라운드가 ‘갓게임’의 이유를 또 한번 증명했다.

지난 6일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의 개발사 블루홀에 따르면 9월1일자 기준 글로벌 판매량 1000만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배틀그라운드는 최근 독일에서 개최한 게임스컵 인비테이셔널의 인기에 힘입어 스팀(글로벌PC게임 플랫폼)판매량 1000만장, 동시 접속자 수 97만명을 돌파하여 ‘도타2’를 제치고 동시 접속자 수 1위가 되었다. 아직 정시 출시가 되지 않은 게임이 기존 상용화 게임과의 경쟁에서 판매량 1000만장, 동시 접속자 수 1위를 한 것은 드문 사례이다.



지난 8월23일부터 26일까지 독일 쾰른에서 진행된 게임컵스 인티테이셔널은 전 세계 19개국 92명의 선수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이번 대회는 트위치, 유투브, 페이스북, 판다TV, 아프리카TV, 카카오TV, 네이버, 믹서, OPENREC를 포함한 9개의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생중계 되었다. 대회 첫날 최고 동시 시청자수는 트위치 공식채널 53만명, 중국 판다TV 560만으로 밝혀졌다.

글로벌 시장에서 연이어 새로운 기록을 세우고 있는 배틀그라운드는 국내에서도 반응이 뜨겁다. 9월4일과 5일 이틀간 배틀그라운드는 PC방 점유율 13퍼를 넘어섰다. 이는 점유율 2위에 있는 블리자드의 ‘오버워치’(16%대)를 위협하는 수치이다.

배틀그라운드의 제작사 블루홀 김창한 PD는 “게임스컵 인비테이셔널을 통해 유저분들의 피드백을 받고 긴장감 넘치는 플레이를 목격하며 ‘배틀그라운드’의 인기를 실감했다.”라며 “완전한 배틀 로얄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연내 PC 정식 출시와 엑스박스원 게임 프리뷰 출시를 목표로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배성범 기자

bsb319@siri.or.kr

[2017-09-07, 사진 제공=블루홀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