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포항 지진으로 인한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기로 인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봉송의 일정도 일부 변경됐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23일로 변경됨에 따라, 성화봉송 행사로 인한 환영의 소리나 교통 통제가 수험생에게 영향을 줄 수 있어 당초 23일 계획된 전남 담양과 곡성지역 성화봉송을 27일로 조정했다”고 20일 전했다.

대신 조직위는 수능 날인 23일엔 본래 휴식일(27일)에 진행하기로 했던 ‘찾아가는 성화봉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찾아가는 성화봉송’이란 봉송 구간에서 제외됐거나 성화봉송 참여가 다소 어려운 시민들에게 직접 성화봉송단이 방문하는 행사이다. 이는 봉송 기간 동안 총 13일의 휴식일에 진행되는 소규모 봉송 행사이다.

조직위는 ‘찾아가는 성화봉송’의 첫 대상지로 지난 7일 경남 의령군에 위차한 ‘의령 사랑의 집’을 방문했다. 또한 당초 수능일 이었던 지난 16일엔 합천 희망 지역아동센터를 찾았다.

김대현 조직위 문화행사국장은 “성화봉송단은 수능 수험생 모두를 응원 한다”며 “급한 조정에도 적극 협조해주신 주자 여러분과 지자체, 관계기관에 감사드리며 성화의 불꽃이 평창에 점화되는 그날까지 차질 없이 일정을 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는 20일 순천에 이어 21일 강진 ·장흥 ·진도 ·신안 ·목포, 22일 나주 ·화순을 지나 24~26일 광주광역시를 달리며 전국민과 올림픽의 정신을 함께 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