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인천, SK 와이번스] SK가 타선의 힘으로 NC에게 승리했다.

SK 와이번스는 2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10-4로 승리했다.

선취점은 SK였다. 2회 선두타자 로맥의 내야안타와 정의윤의 2루타로 무사 2, 3루의 기회를 만든 SK는 김성현이 로맥을 불러들이는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1-0).

다음 타자 나주환이 파울 플라이로 물러난 상황에서 김강민이 1타점 적시타를 만들었다(2-0). 1사 1, 2루에서 고종욱의 투수 땅볼로 김강민이 잡히면서 2사 1, 3루의 상황에서 최정은 김영규의 초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자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5-0). 개인 통산 1000번째 타점이었다.

하지만 NC도 가만히 있지는 않았다. 3회 선두타자 이원재의 2루타와 손시헌의 땅볼로 1사 3루의 기회에서 박민우가 중견수 희생 플라이 타점으로 1점을 만회했다(5-1). 4회초 공격에서는 양의지가 문승원과 9구까지 가는 접전 끝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이 홈런으로 NC는 3점 차까지 따라갔다(5-2).

NC의 추격이 이어지는 가운데 SK는 4회말 공격에서 NC의 추격을 저지하는 찬물을 끼얹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주환은 김영규의 2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6-2).

하지만 NC는 추격을 포기하지 않았다. 5회 선두타자 권희동이 출루한 상황에서 이원재의 1타점 적시 2루타로 권희동이 홈에 들어왔다(6-3). 이 과정에서 유격수 김성현의 홈 송구가 옆으로 빠졌고, 이원재는 3루까지 진출했다.

이어지는 손시헌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하여 무사 1, 3루의 기회에서 박민우의 땅볼로 한 점 더 만회했다(6-4). 박민우의 땅볼로 1루 주자 손시헌이 잡힌 상황에서 노진혁의 안타로 1사 1, 3루의 기회를 만든 NC는 아쉽게도 나성범과 베탄코트가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2점차로 쫓기는 상황에서 SK는 6회말 공격에서 추가점을 만들었다. SK는 김성현의 안타와 나주환의 2루타로 무사 2, 3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김강민이 3루 땅볼로 물러난 상황에서 고종욱이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더 추가했다(7-3).

그리고 7회말 공격에서 어제 경기 4타수 무안타로 부진했던 로맥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폭발시켰다(8-4). 부진을 털어내는 홈런이었다.

SK의 공격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7회 2사 후 김강민의 안타와 고종욱의 2루타로 2사 2, 3루의 기회를 만든 SK는 최정이 주자를 모두 불러들이는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10-4).

선발 문승원이 6회까지 투구한 가운데, 서진용, 하재훈, 정영일이 7, 8, 9회를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SK 타선은 홈런 3개를 포함하여 15안타 10득점으로 NC 타선을 압도했다. 최정은 개인 통산 1000번째 타점을 포함하여 4타수 2안타(1홈런) 5타점으로 맹활약했다. 반면 NC는 양의지가 4타수 3안타(1홈런)으로 분전했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4.20, 사진 = SK 와이번스 제공]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