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수원월드컵경기장, 김민재 기자]

수원 삼성이 모처럼 웃었다.

7일(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9라운드에서 수원은 제주 유나이티드를 2-0으로 꺾고 5경기만에 승점 3점을 추가했다.



‘피할 수 없는 승부’ 하위권 탈출 위해 나선 양 팀

수원은 부상자들이 속속 복귀한 가운데 3-5-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노동건이 골문을 지키는 가운데 고명석-민상기-구자룡이 3백을 구성했다. 홍철과 구대영이 윙백을, 박형진-최성근-송진규가 중원을 맡았다. 최전방에는 한의권과 타가트가 위치했다. 지난 주중 FA컵 승부차기 여파로 체력적 문제가 예상되는 가운데 최성근과 한의권의 복귀가 반가울 수밖에 없는 수원이었다.

제주는 4-4-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이창근 골키퍼를 필두로 김성주-알렉스-김승우-박진포가 수비를 구성했다. 중원에는 윤일록-이창민-이동희와 북중미 골드컵에서 코스타리카 대표로 나선 아길라르가 복귀하여 위치했다. 최전방에는 임찬울과 마그노가 나섰다.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트레이드된 남준재는 컨디션이 좋지 않아 명단에서 제외됐다.

파죽지세 수원, 선제골에 이은 추가골까지

하위권 탈출을 위한 양 팀의 피할 수 없는 승부는 경기 시작부터 불타올랐다. 전반 7분, 수원 송진규의 벼락같은 중거리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며 승부의 시작을 알렸다. 선제골은 전반 8분만에 나왔다. 수원 타가트가 골문 앞에서 제주 수비의 실책을 놓치지 않으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중원에서 타가트가 전방 깊숙히 침투한 구대영에게 공을 전달했고, 이어진 구대영의 크로스가 제주 수비 맞고 흐른 것을 침착하게 골로 연결했다.

모처럼 선제골을 터뜨린 수원은 전반 내내 제주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16분, 한의권이 골키퍼 나온 것을 보고 때린 센스있는 슈팅은 선방에 막혔다. 전반 35분에는 홍철이 날카로운 프리킥을 때렸지만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시종일관 제주를 압도한 수원은 추가골까지 터뜨렸다. 전반 42분, 홍철의 코너킥을 최성근이 방향을 바꾸는 감각적인 헤딩으로 제주의 골문을 열었다. 부상에서 막 복귀한 최성근의 이번 시즌 2호 골이었다.

뚫으려는 제주, 막으려는 수원

2골 차 뒤지고 있던 제주는 하프타임에 2명의 선수교체를 진행했다. 정우재와 최근 전북에서 임대한 이근호가 투입되었다. 후반전은 전반과 달리 2골 차를 만회하려는 제주의 공격이 날카로웠다. 반면 수원은 제주의 공세를 막아내는데 집중했다.

후반 5분, 아길라르가 단독 돌파에 이어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수비에 막혔다. 후반 16분에는 윤일록의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후반 20분, 아길라르의 강력한 프리킥은 노동건 골키퍼에 막히는 등 제주의 공격은 수원 골문을 뚫지 못했다. 불운도 따랐다. 후반 35분, 제주 이동률이 감각적인 칩슛으로 수원 골문을 열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되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이창민이 회심의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역시 골키퍼에 막히며 아쉬운 모습을 보여줬다.

수원 7위 도약…제주 6경기 무승

결국, 경기는 그대로 수원의 2-0 승리로 끝이 났다. 수원은 전반전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만든 2골을 후반전에 잘 막아내며 귀중한 승점 3점을 얻었다. 오늘 승리로 리그에서 5월 29일(수) 포항전 이후 40일 만에 승리를 거둔 수원은 리그 7위로 올라섰다. 반면 제주는 6경기째 무승에 그치며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minjae@siri.or.kr

2019.7.7.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