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 잠실 = 현계원 기자] LG의 미래 이우찬(26, LG 트윈스)이 한화를 상대로 초반 위기를 딛고 호투했다.

이우찬은 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하여 6과 2/3이닝, 3 피안타(1 피홈런), 5 탈삼진, 3 볼넷, 3 실점으로 호투했다.

이우찬은 1회 스리런 홈런을 내줬다. 이우찬은 1회 정은원과 정근우를 2루수 라인드라이브 아웃과 유격수 땅볼로 잡아냈다. 이우찬은 이어지는 송광민과 김태균에게 연속 볼넷을 내줬고, 호잉에게 초구를 공략당하며 스리런 홈런을 내줬다. 이우찬은 홈런을 내준 후 이성열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하며 1회를 마무리했다.



1회 홈런 이후 이우찬은 안정을 되찾았다. 2회 이우찬은 최재훈, 오선진, 유장혁을 삼진, 2루수 땅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이우찬은 3회 선두 타자 정은원을 삼진으로 잡아냈다. 이우찬은 정근우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송광민과 김태균을 3루수 땅볼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3회를 끝냈다.

이우찬은 4회 삼진 2개를 곁들이며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이우찬은 4회 호잉과 이성열을 연속 삼진으로 잡아냈다. 이우찬은 이어지는 최재훈을 3루수 땅볼로 유도하며 삼자범퇴로 4회를 마무리했다.

이우찬의 5회도 완벽했다. 이우찬은 5회 오선진, 유장혁, 정은원을 좌익수 뜬공, 3루수 땅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이우찬은 6회에도 안정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이우찬은 선두 타자 정근우를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지만 출루를 허용했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판정이 뒤집혔고, 정근우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냈다. 이우찬은 이어지는 송광민에게 유격수 옆 내야 안타를 허용했다.

이우찬은 김태균에게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고 1루 주자 송광민을 2루에서 잡아냈다. 2루수 신민재의 송구가 1루에서 빠지는 일이 있었지만 전민수의 좋은 커버 플레이로 김태균을 2루에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6회 말 공격에서 역전에 성공한 뒤 7회에도 마운드에 올라온 이우찬은 선두 타자 호잉에게 안타를 허용했다. 이우찬은 이성열을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유강남이 호잉의 2루 도루를 저지하며 2 아웃을 만들었다. 이우찬은 이성열을 삼진으로 잡아낸 뒤 마운드를 문광은에게 넘겨주었다.

문광은은 최재훈을 3구 삼진으로 잡아내며 7회를 막아냈다. 1회 호잉의 스리런 홈런과 5회까지 박윤철에게 무안타로 묶인 타선으로 패전 위기에 몰렸던 이우찬은 7회 2 사까지 석 점으로 한화 타선을 봉쇄하며 시즌 5승을 바라보게 되었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7.04, 사진 = LG 트윈스 제공]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