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롯데 자이언츠

[SIRI=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 김민재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모처럼 공ㆍ수에서 완벽한 모습을 보였다.

31일(수),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 원정을 떠난 롯데. 이날 롯데는 8-4 승리를 거두며 4연패에서 탈출했다. 호투와 호수비, 불 뿜은 방망이가 만든 귀중한 승리였다.

롯데 선발 박세웅은 5⅓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2볼넷 2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제 몫을 다했다. 불펜도 뒷문을 든든하게 막았다. 특히, 8회 말에 팀 네 번째 투수로 올라온 고효준은 시작부터 무사 1, 2루 위기를 자초했다. 하지만 이어진 타자를 뜬공과 병살로 처리해 위기를 넘겼다.

호수비도 빛났다. 5회 말, 삼성 윌리엄슨의 잘 맞은 타구를 우익수 손아섭이 담장 앞에서 멋지게 잡았다. 6회 말에는 중견수 민병헌의 어깨가 돋보였다. 1사 1루에서 김상수의 안타로 3루까지 달려가는 이학주를 정확한 송구로 잡아냈다. 이후 삼성이 추가 안타를 터뜨렸다는 점으로 볼 때, 민병헌의 송구가 실점을 막은 것이나 다름없었다.

6-3으로 리드하고 있던 8회 말에는 다시 손아섭이 빛났다. 무사 1, 2루에서 삼성 김헌곤의 타구를 끝까지 쫓아가 워닝트랙에서 잡아냈다. 공이 뒤로 빠졌다면 싹쓸이로 이어질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

타선 역시 화끈한 득점 지원으로 승리를 도았다. 윌슨은 연타석 홈런을 기록했다. 특히, 득점권에서 내야 할 점수를 확실하게 냈다. 모두 2아웃 이후에 만든 점도 고무적이다. 5회 초, 2사 2루에서 전준우가 1타점 2루타를 터뜨렸고, 다시 2사 1, 2루에서 채태인이 1타점 적시타로 리드를 안겼다. 강로한 역시 3루타 2개를 기록하며 승리의 중심에 섰다. 8회 초, 2사 1, 2루에서 우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3루타로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공ㆍ수에서 완벽한 모습을 보이며 연패에서 탈출한 롯데. 이날 승리는 공필성 감독대행 체제에서 첫 승이기도 하다. 달라진 모습을 보인 롯데가 삼성 원정에서 위닝 시리즈를 만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minjae@siri.or.kr

2019.8.1.

사진=롯데 자이언츠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