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진욱 감독이 이끄는 OK저축은행의 초반 질주가 무섭다.

25일 안산 상록수 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7 25-23 25-21) 완승을 거뒀다.

앞서 삼성화재와 우리카드를 제압한 OK저축은행은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대한항공까지 넘고 3연승을 기록해 단독선두에 올랐다.

외국인 선수 레오가 양 팀 최다 22득점 했고, 송명근(11득점)과 손주형(9득점)이 20득점을 합작해 든든하게 뒤를 받쳤다. 손주형과 송명근, 그리고 전진선(7득점)이 두 개씩 블로킹을 기록하는 등 ‘높이’의 우위가 승리로 이어졌다.

비교적 쉽게 1세트를 따낸 후 승부처였던 2세트, 팽팽한 균형속에 집중력을 잃지 않고 힘으로 밀어부쳐 승기를 잡았다.

분위기를 탄 OK저축은행은 3세트에서도 대한항공의 추격을 따돌리고 세트를 가져와 승점 3점을 추가해 3연승을 완성했다. 

반면 대한항공은 개막 2연승 후 2연패에 빠지며 3위에 머물러있다.

OK저축은행은 이번 시즌 감독 경험이 전무한 석진욱 수석코치에게 사령탑 자리를 맡기며 가장 불안한 비시즌을 보내며 우려의 목소리가 많았다. 하지만 젊은 감독답게 새로운 훈련방법을 도입해 OK의 재도약에 앞서고있다

안수빈 기자 (ansubin99@siri.or.kr)

[2019-10-25, Photo=KOVO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