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2의 길었던 여정이 이제 그 끝을 향해 가고 있다. 이제 단 4경기밖에 남겨두지 않고 있다. 각 팀들은 A매치 휴식기에 맞춰 한주 쉬고 33R에 돌입하게 된다.

올 시즌 K리그 2는 2강 6중 2약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광주와 부산이 리그 1,2위를 다투며 다이렉트 승격을 위해 경쟁하고, 남은 플레이오프 진출권 2자리를 6팀이 경쟁하고 있다.

후반기 반등으로 상위권 도약 노리는 전남

전남은 2019시즌 파비아노 감독과 함꼐한 시즌의 시작은 좋지 못했다. 전남은 전반기, 크게 부진하며 대전, 서울 이랜드와 함께 하위권을 맴돌았다. 이후, 전남의 도전은 그렇게 끝나는 듯 했다.

하지만, 파비아노 감독이 떠난 후 부터 전남의 상승세는 시작됐다. 과거 신태용 사단이었던 전경준 감독 대행은 빠르게 팀을 안정화시켰고, 최근 9경기 5승 3무 1패로 플레이오프를 노리는 팀 중에 가장 분위기가 좋은 상황이다. 

다만 4위와의 승점차가 6점인 만큼, 자력 진출은 불가능하기에 순위권에 있는 팀들의 부진을 기다려봐야 할 것이다.

최한얼 기자 (harry2753@siri.or.kr)

[2019.10.17,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