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서울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2020 V-리그 팀-개인상 전달식에서 우리카드의 나경복과 현대건설의 양효진이 각각 남자부와 여자부 MVP로 선정됐다. 두 선수 모두 첫 MVP 수상이다.

나경복은 기자단투표 30표 중 18표를 받아 팀 동료인 펠리페 알톤 반데로와 대한항공의 안드레스 비예나를 제치고 MVP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양효진은 30표 중 24표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KGC인삼공사의 발렌티나 디우프와 현대건설의 이다영을 제치고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다른 개인상 트로피의 주인도 가려졌다. 삼성화재의 정성규가 대한항공의 오은렬, 한국전력의 구본승 등을 제치고 남자부 신인선수상을 받았고, 흥국생명의 박현주가 현대건설의 이다현을 누르고 여자부 신인선수상의 주인공으로 선정됐다. 남자부와 여자부 감독상은 우리카드의 신영철 감독과 현대건설의 이도희 감독에게 돌아갔다.

마지막으로 베스트 7은 각각 남자부 비예나, 나경복, 정지석, 김규민, 신영석, 한선수, 이상욱, 여자부는 디우프. 이재영, 강소휘, 한송이, 양효진, 이다영, 임명옥으로 결정됐다.

이형빈 기자

[20.04.09, 사진 = KOVO 한국배구연맹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