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이채원 기자] 한국 여자 배구 간판이라고 불리는 김연경(32) 선수가 소속팀 터키 엑자시바시 비트라를 떠난다.

지난 21일(한국시간) 엑자시바시 구단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고마워요, 김연경’이라는 제목에 글을 올렸다. 그리고 김연경과 상호 합의를 거쳐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김연경은 지난 2018년 5월에 엑자시바시와 2년 계약을 하였고 이달 계약이 만료돼 자유계약 선수(FA)가 됐다.



차기 행선지는 중국 리그가 유력해 보인다. 지난달 배구 전문매체 ‘월드 오브 발리’는 중국 베이징 구단이 김연경에게 영업 제의를 했다고 전했다.

김연경은 2017년 중국 상하이 구단에서 한 시즌 뛴 경험이 있다. 그래서 만약 중국 리그로 돌아가게 되면 이동이 편해 대표팀 소집 등 내년 도쿄올림픽 준비는 수월할 것으로 보인다.

이채원 기자(codnjs0106@siri.or.kr)

[20.05.25, 사진= 엑자시바시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