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김귀혁 기자] 패배 속 이정빈의 활약도 위안거리가 되지는 못했다.

FC안양(이하 안양)은 24일 안양 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경남 FC와의 홈경기에서 2-3으로 역전패했다. 지난 시즌 구단 역사상 최초로 승격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던 안양은 시즌 시작 후 3연패의 늪에 빠지며 최하위에 쳐졌다.

양 팀 모두 시즌 시작 후 승리가 없어 이번 경기 승점 3점이 절실했다.

초반 경남의 백성동과 황일수가 빠른 발로 공격을 주도했으나 선취골은 안양의 몫이었다. 경남 수비진의 패스 미스를 틈 타 이정빈이 빠른 발로 손정현 골키퍼와의 1:1 찬스를 살리며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제리치의 페널티킥으로 경남이 균형을 맞췄고, 후반 황일수의 골로 경남이 승부를 뒤집었다. 후반 30분 장혁진의 경고 누적 퇴장으로 안양이 기회를 잡는 듯했으나, 6분 뒤 이어진 김형원의 쐐기골로 스코어는 두골차로 벌어졌다.

이후 안양은 수적 우위 속에서 공격의 고삐를 당기며 경기를 주도했고, 이정빈이 또 한 번 해결사로 나섰다.

이선걸이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하며 두 번째 골을 만들었다. 손정현 골키퍼의 손끝에 스쳤지만 이미 골라인을 넘은 뒤였다.

안양은 아코스티를 중심으로 추가골을 노렸으나 모두 골문을 외면했고, 경기는 경남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시즌 시작 후 3연패에 빠진 안양은 이정빈의 활약이 더욱 뼈아프다.

지난 시즌 중반 인천에서 임대 이적하며 안양에서 활약했던 이정빈은 본인의 장기인 기술과 패스 능력 등을 바탕으로 후반기 안양의 승격 PO 진출에 큰 역할을 했다. 유망주로 평가받았던 그는 임대 활약을 통해 본인의 가능성을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

시즌 종료 후에도 이정빈과 안양은 지속적으로 이적을 추진했고, 결국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완전 영입에 성공한 안양이었다.

그러나 시즌 개막을 앞두고 발표된 2020년 2차 상주 상무 프로축구단 최종합격자 명단에 그의 이름이 올라왔다. 안양으로서는 지난 시즌 공격 핵심인 조규성과 알렉스, 팔라시오스를 모두 떠나보낸 상황에서 이정빈의 입대 소식은 뼈아팠다.

앞서 언급했듯이 지난 시즌 도합 38골을 책임지며 K리그2 득점 2위를 차지하는데 큰 공헌을 했던 3명의 공백은 현재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공격 과정까지는 괜찮으나 마무리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대체자로 아코스티와 마우리데스, 기요소프 등을 영입했지만, 마우리데스만이 한 골을 기록 중이다.

경남과의 경기에서 두 골을 기록한 이정빈마저 이번 경기를 끝으로 입대하며 김형열 감독의 고민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귀혁 기자(rlarnlgur1997@siri.or.kr)

[20.05.24, 사진=FC안양 공식 인스타그램]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