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장재원 기자] 락스의 이재혁이 에이스 결정전에서 유영혁을 상대로 승리하며 팀을 창단 첫 결승으로 이끌었다.

지난 20일 서울 넥슨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0 SKT JUMP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팀전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락스가 에이스 결정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2:1로 승리했다.

1세트 스피드전 락스가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1트랙에서 이재혁이 초반 스타트부터 1위로 치고 나가서 트랙 끝까지 유지했고, 송용준이 2위에서 최윤서를 블로킹하면서 락스가 승리를 가져갔다.



2트랙은 초반 이재혁과 최윤서의 치열한 1위 싸움이 일어났다. 하지만 2랩 중반 최윤서가 몸싸움에서 밀리면서 8위로 쳐졌고, 이재혁이 1위를 차지하면서 2트랙도 가져갔다.

3트랙에서는 트랙 초반 사고로 락스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프릭스에서는 최윤서가 혼자 상위권에서 고전했지만, 블로킹에 막히면서 락스가 3트랙 역시 차지했다.

4트랙 역시 락스가 초반 상위권에 위치하면서 락스에 유리한 경기가 이어졌다. 2랩 막판 최윤서가 김응태를 역전하며 1위를 가져갔지만, 락스가 2, 3, 4위를 가져가며 4:0으로 1세트 스피드전을 가져갔다.

2세트 아이템전은 스피드전과 다르게 치열한 양상으로 경기가 진행됐다. 1트랙은 전대웅이 3랩 초반부터 1위를 유지하면서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2트랙에서 송용준이 히드라 X로 정승하를 공략하면서 락스가 트랙을 가져갔다.

3트랙은 락스가 사상훈이 소방차 X, 한승철이 바스테트 X를 타면서 러너형 카트바디를 2개 사용하는 전략을 가지고 경기에 임했다. 이 전략이 성공하면서 락스가 앞서 나갔다.

4트랙은 강석인과 이재혁의 막판 1위 싸움에서 강석인이 승리했다. 5트랙에서는 초반 락스의 과감한 아이템 사용으로 락스가 트랙을 가져갔다.

6트랙에서는 모두가 락스가 이겼다고 생각했을 때, 유영혁이 물풍선과 프릭스의 공격 아이템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7트랙 역시 초반 락스가 상위권을 차지했지만, 전대웅이 이를 뚫어내며 경기를 에이스 결정전까지 끌고 갔다.

3세트 에이스 결정전은 어비스 바다의 소용돌이로 선정되며 경기가 이어졌다. 락스에서는 이재혁이, 프릭스에서는 유영혁이 에이스로 출전했다.

1랩 초반 이재혁이 유영혁보다 상대적으로 지름길 구간을 더 수월하게 통과하면서 1위를 유지했다. 2랩 지름길 구간을 앞두고 유영혁이 잠시 역전했지만, 1랩과 같은 구간에서 실수하며 이재혁과 거리가 더 멀어졌다. 이후 이재혁이 실수없이 완주하며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했다.

장재원 기자 (rooney0526@siri.or.kr)

[20.05.20 사진 = 카트라이더 리그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