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장재원 기자] ‘차세대 에이스’ 박인수와 지난 시즌 우승자 이재혁은 결승 진출에 성공했지만, 지난 시즌 준우승과 3위를 차지했던 박도현 배성빈이 탈락하는 결과가 발생했다.

지난 20일 서울 넥슨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0 SKT JUMP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개인전 16강 최종전에서 박도현, 전대웅, 박인수, 배성빈, 이재혁, 신종민, 김기수, 최민석이 경기를 치렀다.

1트랙 고정맵인 어비스 스카이라인에서는 박인수가 초반부터 치고 나갔다. 그 뒤를 최민석, 박도현, 전대웅이 2위 싸움을 벌였고, 결국 최민석이 2위, 박도현이 3위를 차지했다.

2트랙 [리버스] 사막 빙글빙글 공사장에서는 이재혁과 박인수의 1위 싸움이 치열했다. 하지만 2랩 막판 둘 다 사고에 휘말리며 3, 4위에 있던 신종민 전대웅이 1,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3트랙은 아이스 아찔한 헬기 점프에서 경기가 펼쳐졌다. 이재혁이 초반부터 1위로 치고 나가서 트랙 끝까지 유지했다. 뒤를 신종민이 이어 결승선을 통과했다

4트랙 공동묘지 해골성 대탐험은 초반 박도현이 1위로 치고 나갔지만, 2랩 초반에 밀려나면서 대다수의 선수들이 뭉쳐 주행했다. 이후 이재혁이 1위를 노리며 전대웅을 역전하려 했지만, 혼자 사고에 휘말리며 1위로 쳐졌고, 전대웅과 박인수가 1, 2위를 기록했다.

5트랙은 포레스트 지그재그에서 경기가 진행됐다. 전대웅, 배성빈, 이재혁, 김기수가 상위권을 차지하면서 경기가 이어졌다. 2랩 중반 사고로 이재혁만 상위권에서 살아남으며 1위를 차지했다.

6트랙 어비스 숨겨진 바닷길은 박도현, 박인수, 배성빈, 김기수가 상위권을 차지하며 경기가 이어졌다. 치열한 1위 싸움 끝에 박인수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7트랙은 동화 이상한 나라의 문에서 경기가 펼쳐졌다. 초반 전대웅과 박인수가 1위 싸움을 벌였지만, 박인수가 혼자 사고에 휘말리며 이 틈에 박도현이 올라왔다. 전대웅이 1위, 박도현이 2위, 박인수가 3위를 차지하며 트랙을 마쳤다.

8트랙은 공동묘지 마왕의 초대는 박도현, 전대웅, 배성빈, 신종민이 상위권을 이루며 치열한 1위 싸움이 이어졌다. 박도현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트랙 선택권을 가져갔다.

9트랙은 쥐라기 공룡성 대모험에서 경기가 진행됐다. 박도현과 전대웅이 초반 사고로 하위권에 쳐졌다. 이후 김기수, 이재혁이 1, 2위를 기록했지만, 박인수가 3위로 51포인트를 달성하면서 경기를 끝냈다.

박인수가 51포인트를 달성하는 동안 이재혁이 44포인트, 전대웅이 43포인트, 신종민이 38포인트를 기록하면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30포인트를 기록한 박도현, 21포인트를 기록한 배성빈과 김기수, 16포인트를 기록한 최민석은 결국 개인전에서 탈락했다.

장재원 기자 (rooney0526@siri.or.kr)

[20.05.20 사진 = 카트라이더 리그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