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황주희 기자] 상주상무가 시민구단 전환을 포기했다.

상주시와 한국프로축구연맹, 군국체육부대가 함께 운영해 오던 상주상무프로축구단이 계약 만료에 따라 시민구단으로 전환을 추진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 22일 상주시가 시민구단 전환에서 손을 뗐다고 발표해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시민구단으로의 전환을 포기한 데에는 경제적인 이유가 컸다. 인구가 약 10만 명 정도밖에 되지 않는 상주시에서 프로 축구단을 운영하기 위해 사용해야 하는 수억 원의 세금이 부담됐던 것. 지난해 상주상무는 총 49억 원의 운영비가 들었는데, 이 중 17억 원 정도를 시에서 부담했다. 내년부터 시민구단으로 전환할 경우 약 37억 원의 세금을 투입해야 할 것으로 예상됐고 이러한 이유로 시민 구단으로의 전환에서 손을 뗐다.

금전적인 이유로는 상주시의 결정이 이해가 가나, 이 추진이 단독적이었다는 점에서 물의를 빚고 있다. 강영석 상주시장의 이러한 결정은 한국프로축구연맹 측도 몰랐다고 전해진다. K리그 총괄을 맡은 연맹도 언론 보도를 통해 상주의 결정을 전해 들은 것.

특히나 이번 강 시장의 결정은 상주 유스 선수들에게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상주에서 시민구단으로의 전환을 중단하며 상주 유스로 있던 선수들이 내년부터 팀을 잃게 된다. 강 시장은 축구연맹과 국군체육부대, 그리고 상주 구단에 유소년 선수들을 위한 대책을 만들어 달라고 이야기했지만 요청만 했을 뿐 구체적으로 주고받은 이야기는 없었다.

유소년 선수들과 더불어 구단 직원들도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내년부터 직장을 잃게 된 직원들은 “구단주가 해체한다고 하니 올해 말 다른 직장을 알아볼 수밖에 없다”면서 “지금 사무실 분위기가 많이 무겁다”고 전했다.

상주시의 이번 발표는 여러 군데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상주시의 이러한 결정 아래, 선수들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황주희 기자 (juhee_h10@siri.or.kr)

[20.06.24 사진 = 상주상무 공식 인스타그램 캡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