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김학진 기자]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참가가 확정되었다.

 

맨시티는 지난 2월 UEFA로부터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룰을 위반한 혐의로 2020/21 시즌부터 향후 2시즌 동안 UEFA 주관 클럽 대항전(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에 출전할 수 없다는 중징계를 받았다.

 

FFP룰이란 유럽축구연맹(UEFA) 소속 구단이 수익의 일정 비율을 초과하는 과도한 지출을 할 수 없도록 제한하는 규정이다. 맨시티는 2012년부터 2016년까지 구단주 만수르의 투자회사로부터 받은 자금을 후원사인 에티하드항공사의 후원금 수익으로 속이고 이를 부풀린 사실이 UEFA 조사를 통해 밝혀져, FFP를 위반한 혐의가 입증되었다.

 

그러나 맨시티는 스포츠 중재재판소(CAS)에 UEFA의 처분이 부당하다며 항소했고, 지난 13일(한국시각) CAS는 “UEFA가 내린 UEFA 주관 대회 출전 금지 징계는 적절하지 않다. 벌금도 기존 3,000만 유로에서 1,000만 유로(약 136억 원)으로 완화한다. 구체적인 이유가 담긴 최종본은 차후 공개 예정이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다음 시즌에도 아무런 문제 없이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을 수 있게 된 맨시티는 주축 선수들의 이탈과 구단의 위상 실추와 같은 후폭풍을 면하게 됐다. 반면, 원래의 징계대로라면 EPL 5위까지 챔스 진출이 가능했고, 6위 혹은 경우에 따라 7위까지 유로파리그 진출이 가능했던 터라 맨시티의 챔스 출전 금지 징계를 예상하고 있던 순위권의 팀들은 날벼락을 맞게 됐다.

 

사실 FFP를 위반했지만 항소심에서 선처를 받은 구단은 맨시티가 처음이 아니다. 프랑스 리그1의 파리 생제르맹은 네이마르와 킬리안 음바페 두 선수를 영입하면서 무려 4억 3,400만 유로(약 5,572억원)를 사용해 UEFA로부터 FFP 위반 혐의를 받았지만, CAS에 항소해 무죄 판결을 받았다.

 

이번 항소 판결조차 제대로 된 징계가 이루어지지 않자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FFP가 형평성이 없어졌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실제로 이탈리아 세리에 A의 AS로마 같은 경우 FFP를 지키기 위해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미랄렘 피아니치(유벤투스) 같은 팀의 기둥들을 헐값에 울며 겨자먹기로 팔았고, 같은 리그 소속 AC밀란은 FFP룰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올 시즌 UEFA 유로파리그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타 구단의 감독들도 이번 항소 결과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 토트넘의 조제 무리뉴 감독은 “수치스러운 결정”이라고 하며 “맨시티가 죄가 없다면, 1000만파운드 벌금도 내면 안되는 것 아닌가. 만약 그들이 유죄라면 그 결정은 망신스러운 일이 될 것”이라며 분노했고, 리버풀의 클롭 감독은 “FFP 룰은 분명 좋은 아이디어다. 각 구단들과 UCL을 보호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유한 구단들과 부유한 리그들이 (FFP와 상관없이) 그들이 원하는 대로 돈을 쓴다면 상황이 난처해질 것이다. 난 이 시스템이 유지되기 원하는 쪽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김학진 기자 (9809king@siri.or.kr)

[2020.07.19 사진 = 맨체스터 시티 SN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