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이형빈 기자] 버틀러가 자신의 유니폼 이름 칸을 공백으로 한 채 코트를 밟고 싶어 한다.

마이애미 히트의 포워드 지미 버틀러가 지난 15일(이하 한국시간) ESPN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이름은 물론 사회적 문구도 새기지 않은 유니폼을 입은 채 오는 31일부터 올랜도에서 재개되는 NBA 잔여 시즌 일정을 소화하고 싶다고 밝혔다.

버틀러는 “NBA 사무국이 지정한 29개의 문구를 모두 존중하고 있지만, 나는 특정 문구를 새기지 않고 이름 칸이 공백인 유니폼을 입고 싶다”며 “내가 만약 NBA 선수가 되지 않았다면, 나도 평범한 사람이었을 것이다. 나도 그저 한 인간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버틀러는 “아직 리그의 최종 승인을 받지 못한 상태”라며 “내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담고 경기에 나설 수 있으면 좋겠다. 사무국의 결정을 기다리고, 만약 내 뜻이 이뤄지지 않더라도 그들을 존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시즌 평균 20.2득점 6.6리바운드 6.1어시스트를 기록하고 있는 버틀러는 어린 선수들이 많은 마이애미를 특유의 리더십으로 이끌며 팀을 동부 컨퍼런스 4위 자리에 앉혀놓고 있다.

이형빈 기자(cenraven@siri.or.kr)
[20.07.20, 사진 = NBA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