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안산 와~스타디움=김귀혁 기자] 지난 시즌 K리그1 상위 스플릿 상무도 K리그2의 치열함은 비껴가지 못했다.

27일 오후 4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안산 그리너스와 김천 상무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개막전에서 이준희와 정원진의 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양 팀 모두 경기 전부터 어떤 선수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릴지 관심이 집중됐다. 안산은 K리그 최초로 동남아시아(ASEAN) 쿼터를 활용하며 무려 5명의 외국인 선수를 보유한 팀이라는 점에서 그랬고, 상주 역시 K리그1에서 잔뼈가 굵은 선수는 물론 국가대표급 자원까지 보유한 선수단을 가지고 있는 것이 그 이유였다.



안산은 4-4-2 포메이션으로 이승빈 골키퍼가 골문을 지킨 가운데 김민호와 연제민의 센터백 조합에 좌우 윙백은 민준영과 이준희가 책임졌다. 윗선에는 이와세와 김현태의 중원 조합과 최건주 까뇨뚜가 각각 측면에 배치됐으며, 최전방에는 김륜도와 이번 시즌 영입된 이상민이 호흡을 맞췄다. 5명의 외국인 쿼터로 주목을 받았지만, 자가격리와 부상 등의 이유로 2명의 외국인만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상무는 K리그2에서는 어색한 이름들이 다수 포진했다. 이창근이 골키퍼 장갑을 낀 가운데 심상민 우주성 고명석 안태현으로 4백을 구성했고, 정원진 이동수 문창진 3명의 중앙 미드필더를 꾸렸다. 전방에는 좌우 측면 문선민과 이근호, 그리고 U-22 자원으로 오세훈이 최전방에 위치했다.

객관적 전력상 김천 상무의 승리를 예상했던 의견이 지배적이었지만 선제골은 안산의 몫이었다. 공격 가담을 위해 올라온 이준희가 우측 측면에서 이상민과 2대1 패스 이후 박스 안쪽으로 볼을 몰고 들어가며 수비를 흔들었고, 벌어진 틈 사이로 그림 같은 오른발 아웃프런트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전체적인 점유율은 김천이 살짝 앞섰지만, 지난 시즌 후반기부터 보여준 안산의 끈끈한 팀컬러와 압박에 밀리며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오히려 안산이 역습찬스에서 빠른 전개로 김천의 골문을 여러 차례 위협했다. 이 과정에서 전방에 위치한 이상민의 변칙적인 움직임과 패스가 돋보였다.

김천은 전반 25분 안태현 대신 김용환을, 41분에는 상대의 강한 압박에 시달리며 부상 위험을 노출한 문선민 대신 김보섭으로 바꾸며 해결책을 마련하고자 했다. 이에 안산도 최건주 대신 임재혁을 투입했으나 이렇다 할 큰 장면 없이 전반을 마쳤다.

후반 초반 역시 비슷한 흐름 속에서 이번에는 김천의 원더골이 정원진의 발끝에서 터졌다. 후반 2분 중원 지역에서 볼을 주고받던 정원진이 30m 남짓 거리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워낙 먼 거리였기 때문에 안산의 골키퍼인 이승빈이 뒤늦게 몸을 날렸지만, 볼은 아름다운 궤적을 그리며 빨려 들어갔다.

만회 득점 이후 흐름은 김천의 몫이었다. 후반 14분 문창진이 박스 안에서 이근호의 포스트플레이에 힘입어 기회를 잡았지만, 회심의 슈팅이 수비 맞고 굴절되며 기회를 날렸다. 후반 21분에는 김용환이 스로인을 통해 이근호와 우측 측면에서 2대1 패스를 주고받으며 올린 크로스를 김보섭이 헤딩으로 연결했으나 크로스바에 맞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23분 안산이 전방 압박을 시도했지만 이를 김천이 침착하게 풀어나가며 순식간에 상대 진영까지 볼을 운반한 가운데 문창진이 수비 1명을 제치며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이승빈 골키퍼의 정면으로 흘러갔다.

이후 양 팀의 벤치에서는 교체 카드로 흐름을 바꾸고자 했다. 후반 25분 안산은 이와세를 벤치로 불러들이고 김대열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이에 맞서 김천도 후반 30분 이근호를 박동진으로 교체해주며 전방에서의 파괴력을 강화했다. 후반 35분 안산은 지친 까뇨뚜를 대신해 발 빠른 주현호를 배치하며 득점을 노렸다.

경기 막판으로 접어들수록 양 팀 선수들의 체력이 떨어지며 파울이 자주 나왔다. 이에 선수들은 납득하지 못한다는 뉘앙스를 풍기기도했으며, 후반 43분 박동진이 거친 항의로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이어 후반 90분에도 오세훈이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거친 파울로 옐로카드를 받았다.

후반 종료 직전 김천은 정원진이 좌측에서 올린 코너킥을 우주성이 머리에 갖다 댔지만 옆 그물을 건드리며 아쉬움을 남겼고 그대로 경기가 종료됐다. 우승 후보로 꼽히는 김천을 상대로 안산은 끈끈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한 수비로 맞서며 홈에서 승점 1점을 얻어내며 K리그2 역시 녹록지 않음을 김천에 보여줬다.

김귀혁 기자(rlarnlgur1997@siri.or.kr)

[21.02.27 사진 = 스포츠미디어 SIRI]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