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김귀혁 기자]챔피언 벨트를 둘렀지만, 행복해보이지 않았다.

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UFC 259 코메인이벤트 페트르 얀과 알저메인 스털링의 밴텀급 타이틀전에서 얀의 4라운드 반칙패로 스털링이 챔피언 벨트를 거머졌다.

얀의 단단한 타격이 스털링을 잠식시킬것이라는게 중론이었지만, 1라운드 초반 스털링의 변칙적인 타격에 적잖이 당황한 얀이었다. 하지만 이후 기어를 바짝 올리던 스털링에게 오른손 카운터 펀치를 적중시키며 순식간에 분위기를 역전한 얀이 좋은 분위기 속에 1라운드를 마쳤다.

이후 라운드에서는 초반 강한 압박을 선보인 스털링의 체력 저하가 두드러지며 점점 얀의 페이스대로 경기가 흘러갔다. 점점 빈틈을 보인 스털링이었지만 얀은 급하게 마무리하기보다 차근차근 유효타를 만들며 잠식시켜나갔다.

그런데 4라운드에서 사건이 발생했다. 라운드 막판 스털링의 무릎이 바닥이 닿은 상태에서 얀의 니킥이 스털링의 안면을 가격한 것. UFC에서 무릎이 바닥에 닿은 그라운드 상황, 이른바 4점 포지션에서는 안면 니킥이 금지되어있다.

심판은 곧바로 경기를 중단했고, 경기를 잘 풀어가던 얀도 적잖이 당황한 모습이었다. 큰 충격에 스털링은 좀처럼 일어나지 못했다. 결국 심판진은 얀의 반칙패를 선언하며 스털링이 새로운 밴텀급 챔피언에 등극했다. 하지만 스털링은 결과에 만족하지 못하며 허리에 두른 벨트를 땅에 내던지며 불만을 표출했다.

얀은 이후 인터뷰에서 스털링이 바닥에 있는 상태인지 몰랐다며 고의는 아님을 표현하며 재경기를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귀혁 기자(rlarnlgur1997@siri.or.kr)

[21.03.07 사진 = UFC 공식 SN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