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김정현 기자] 마치 EPL 같았다.

13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4라운드 울산과 포항의 동해안 더비가 팽팽한 승부 끝에 양 팀의 U-22 선수인 김민준과 송민규의 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이번 라운드 최고의 빅매치 이었기 때문에 많은 축구팬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경기였다. 그리고 왜 뜨거운 관심을 받았는지 양 팀은 경기력으로 증명하였다.



울산은 4-2-3-1 포메이션으로 홍철, 불투이스, 김기희, 김태환이 포백을 구성했고 3선에는 원두재와 신형민이 2선에는 김민준, 윤빛가람, 이청용, 최전방에는 이동준이 출전했고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포항 또한 4-2-3-1 포메이션을 가지고 나왔는데 강상우, 전민광, 권완규, 신광훈이 포백을 구성했고 3선에는 신진호와 오범석이 2선에는 크베시치, 이승모, 송민규, 최전방에는 팔라시오스가 출전했고 골키퍼 장갑은 강현무가 꼈다.

양 팀의 라인업에서 특별한 점은 울산이 포항의 공격력을 의식하여 더블볼란치를 선택했다는 것과 지난 2라운드 광주와의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보였던 신인 김민준이 선발 출전한 것이고 크베시치가 드디어 포항 유니폼을 입고 데뷔전을 치르는 것이었다.

경기는 시작부터 빠른 템포로 진행이 되었다. 포항이 최전방에서부터 강한 압박을 하면서 울산의 수비진영을 위협했고 울산 빌드업의 핵심인 윤빛가람을 집중적으로 견제하였다. 이에 맞서 울산은 이동준의 빠른 스피드를 활용하여 포항의 수비진을 위협했고 이청용을 활용한 세부 전술을 통해 공격 작업을 이어 나갔다.

전반적인 분위기는 포항이 가져가는 것처럼 보였다. 새롭게 이적한 크베시치가 중원에서 왕성한 활동량을 가져갔고 우측 측면의 팔라시오스는 경기장에서 가장 몸 상태가 좋아 보였다.

두 선수의 좋은 활약은 득점을 만들 뻔도 했다. 전반 16분 팔라시오스가 울산 진영에서 홍철을 강하게 압박하여 공을 뺏은 후 크베시치에게 연결했고 크베시치가 지체없이 슈팅을 했지만 아쉽게도 불투이스의 몸을 맞고 골라인을 벗어났다.

수비에서도 포항은 제주전보다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오히려 울산이 수비진영에서 공을 많이 차단당하는 등 수비가 불안정해 보였는데 특히, 홍철의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것 같았다.

하지만 선제골은 울산에서 먼저 나왔다. 전반 21분 포항 진영에서 권완규의 불안정한 볼 처리로 공이 이동준에게 연결됐고 이동준이 수비수를 제친 후 슈팅을 날렸으나 강현무에게 막혔다. 흘러나온 공을 김민준이 슈팅으로 이어갔으나 강현무가 또다시 선방해냈고 선방한 공을 김민준이 재차 슈팅하면서 끝내 득점을 만들어 냈다.

실점 전까지 좋은 흐름을 보여주었던 포항이기에 실책으로 인한 선제실점은 뼈아팠다. 그리고 선제실점 이후 후방 빌드업 과정에서 실수가 계속 나오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울산은 이를 놓치지 않고 계속해서 전방 압박을 가져갔다.

만회골을 만들기 위해 팔라시오스가 홍철을 계속해서 공략하였으나 김민준의 적극적인 수비 가담으로 인해 마무리를 짓지 못했고 반대 측면에 있는 송민규는 오버래핑을 자제하고 수비에 치중하는 김태환에게 막혀 돌파가 쉽지 않았다.

결국, 만회골을 기록하지 못한 채 울산의 리드로 전반전이 종료되었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울산은 김민준을 빼고 김인성을 투입하여 추가골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이는 후반 초반 울산이 주도권을 가져오는 데 있어 효과적이었다. 이에 맞서 후반 52분 포항은 이승모를 빼고 타쉬를 투입하면서 공격진을 강화하였다. 타쉬는 높은 제공권과 부드러운 터치로 포항 공격진에 힘을 불어넣어 주었다.

그리고 후반 62분 포항이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다. 우측 측면에서 크베시치와 타쉬, 팔라시오스의 연계플레이 이후 팔라시오스의 크로스, 송민규의 헤더가 이어졌으나 공이 높게 뜨면서 기회가 무산되었다.

동점골을 위해 포항은 고영준과 임상협까지 투입했고 강상우를 전진 배치하였다. 이와 함께 적극적인 전방 압박 또한 이어 나갔다. 이에 울산은 빠른 역습을 통해 포항의 골문을 위협했다. 그 결과 경기 템포는 더욱 빨라졌다.

후반 72분 동점골을 향한 포항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 좌측에서 강상우가 올린 코너킥을 송민규가 공간을 잘 파고들면서 헤더로 울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포항 에이스들의 합작품이었다.

동점을 허용하자 후반 75분 울산은 신형민을 빼고 고명진을 투입하여 투볼란치에서 원볼란치로의 전술 변화를 감행하였다. 원볼란치로의 전환은 공격적인 흐름을 가져왔고 이후 김태현과 바코까지 투입하면서 경기를 잡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었다.

경기가 막바지로 흘러가면서 중원에서 치열한 볼 다툼이 일어났고 후반 89분 김태환과 강상우가 충돌하는 등 경기장 분위기가 다소 격앙되기도 하였다.

양 팀이 추가골을 기록하지 못한 채 추가 시간은 3분이 주어졌고 후반 92분 포항이 역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신진호의 프리킥을 타쉬가 헤더로 돌려 놓았고 그 공을 고영준이 지체없이 발리슛으로 이어갔으나 조현우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강상우의 코너킥을 권완규가 머리에 맞췄지만 공이 높게 뜨면서 경기가 마무리되었다.

무승부로 끝났지만, 동해안 더비라는 명성에 걸맞은 흥미진진한 경기였다. 경기 내용과 템포는 마치 EPL 같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양 팀이 승점 1점을 사이좋게 나눠 가지게 되면서 시즌 초반 K리그1 페넌트레이스는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김정현 기자(csb00123@siri.or.kr)

[21.03.14 사진 = 울산현대, 포항 스틸러스 구단 공식 인스타그램]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