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김정현 기자] 생각보다 치열했다.

16일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5라운드 전북현대와 대구FC의 경기가 치열한 접전 끝에 김보경의 활약과 일류첸코의 멀티골에 힘입어 전북의 3:2 승리로 끝났다.

객관적인 전력과 분위기로 보았을 때 전북의 압도적인 승리가 예상되었지만, 대구는 전북에 맞서 졌지만 잘 싸웠다.

전북은 4-1-4-1 포메이션을 가지고 나왔다. 최철순, 최보경, 홍정호, 이용이 포백을 구성했고 3선에는 류제문이 2선에는 바로우, 최영준, 정혁, 이성윤, 최전방에는 일류첸코가 출전했고 골키퍼 장갑은 K리그 100번째 경기에 출전하는 송범근이 꼈다.

지난 광주와의 선발 라인업과 비교했을 때 5명의 선수가 교체되었는데 이는 주말에 있을 수원FC와의 경기를 앞두고 과감한 로테이션을 감행한 결과였다.

대구는 3-5-2 포메이션을 가지고 나왔다. 김진혁, 정태욱, 조진우가 쓰리백을 구성했고 미드필더에는 안용우, 이용래, 츠바사, 박한빈, 장성원이 최전방에는 세징야와 정치인이 출전했고 골키퍼는 지난 경기 좋은 활약을 보여줬던 문경건이 두 경기 연속 출전했다.

대구는 지난 제주와의 경기에서 좋은 내용을 보여줬기에 부상 여파로 뛰지 못하는 황순민의 자리를 안용우가 대체했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동일한 포메이션을 가지고 나왔다.

전반전 초반은 전북이 두터운 중원을 바탕으로 점유율을 가져갔다. 류제문, 정혁, 최영준의 호흡이 나쁘지 않았다.

점유율을 바탕으로 전반 4분, 전북이 이른 득점을 만들었다. 정혁의 프리킥을 문경건이 안전하게 처리하지 못했고 문전 혼전 상황에서 이성윤이 집중력을 잃지 않고 선제골을 만들어 냈다. 5라운드 만에 전반전 득점을 만들어 낸 전북이었다.

득점 이후 전북은 강한 압박을 통해 흐름을 이어갔다. 대구는 예상치 못한 이른 실점으로 인해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으며 수비진영에서 불안정한 볼 처리가 계속 나왔다. 특히, 문경건이 실수로 인해 자신감을 많이 잃은 모습이었다.

전북은 대구의 불안정한 양쪽 윙백을 계속 공략했다. 바로우가 빠른 스피드를 통해 개인돌파를 자주 가져갔고 이성윤은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대구의 수비진을 괴롭혔다.

대구도 이에 굴하지 않고 라인을 높이며 동점골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고 전반 29분 그러한 노력이 결실을 맺는 듯했다. 우측 라인에서 장성원이 저돌적인 돌파 이후 정치인에게 공을 내줬고 정치인의 슈팅이 전북의 골망을 흔들었으나 VAR 판독 결과 츠바사의 팔에 맞고 들어간 것으로 판정이 나며 아쉽게 골은 취소됐다.

대구는 전방 압박을 계속 가져가면서 좋은 흐름을 이어 나가고자 했고 전반 막바지로 가면서 점유율을 많이 가져왔다. 그 결과 전반 42분 대구의 동점골이 터졌다. 좌측 측면에서 안용우가 올려준 공을 정태욱이 돌려놓았고 이를 츠바사가 다이빙 헤더로 마무리했다.

실점 이후 전북은 양쪽 측면을 활용하여 파상공세를 퍼부었으나 번번이 대구 수비에 막혔고 추가 득점 없이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전북은 류제문과 이성윤을 빼고 이승기와 김보경을 투입하여 흐름을 바꾸고자 했고 대구는 별다른 교체 없이 후반전에 나섰다.

후반전 초반 세징야의 활약을 바탕으로 대구가 분위기를 가져갔다. 이에 전북 수비수들은 조금씩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하지만 전북에는 김보경이 있었다. 김보경은 적절한 전환 패스와 동료들과의 연계플레이로 답답했던 전북의 공격 흐름에 활기를 불어넣어 주었다. 후반 60분 정혁이 빠지고 김승대가 들어가면서 전북 공격진의 무게감은 한층 더해졌다. 이에 대구는 이근호를 투입하며 역습 전술로 맞섰다.

먼저 웃은 쪽은 전북이었다. 중원에서 홍정호가 커트한 공을 김보경이 개인 돌파 후 일류첸코에게 내줬고 일류첸코가 이를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팀에 추가골을 선사했다.

추가골 이후 전북은 더욱 강한 압박을 가져갔고 그로 인해 대구는 전북 진영으로의 전진에 어려움을 겪었다. 설상가상으로 후반 66분 츠바사가 햄스트링 부상을 당하면서 전력 누수까지 발생했다.

이런 흐름을 전북은 놓치지 않았다. 후반 70분 바로우가 개인돌파 이후 김보경에게 공을 연결했고 이를 김보경이 원터치로 일류첸코에게 내줬다. 문전에 대구 수비수들이 밀집해 있었음에도 일류첸코는 침착하게 팀의 3번째 득점을 완성했다.

쐐기골을 기록한 전북은 기세를 올리며 경기를 완전히 지배했다. 대구는 세징야를 필두로 공격을 전개했지만, 번번이 전북의 수비에 막히고 말았다. 이에 대구는 이용래를 빼고 이진용을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가고자 했다.

마침내 경기 내내 고군분투했던 세징야가 만회골을 만들어 냈다. 후반 82분 최철순의 안일한 헤더를 오후성이 논스톱으로 세징야에게 연결하며 전북의 뒷공간을 노렸다. 이어진 세징야의 슈팅을 송범근이 막는 듯했으나 손 맞고 골라인을 넘게 되면서 골이 인정됐다.

만회골 이후 대구가 압박의 강도를 높이며 일방적인 흐름을 가져왔다. 그리고 후반 88분과 90분 이근호가 골문 앞에서 결정적인 기회를 맞이했으나 수비의 선방에 막히고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득점을 기록하지는 못했다.

위기가 계속 이어지자 승리를 굳히기 위해 전북은 추가 시간에 구자룡과 이지훈을 투입했다. 후반 막바지 좋은 흐름을 보여주던 대구는 경기 종료 1분 전 조진우가 무리한 태클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하며 좋았던 흐름이 끊기고 말았다. 이후 전북의 프리킥이 선언됐고 전북이 볼을 점유하며 경기가 종료됐다.

전반전 어려운 경기를 했지만, 김보경이 경기의 흐름을 바꾸면서 전북은 3연승을 기록했고 같은 날 울산이 제주와 비기면서 단독 1위에 등극하게. 반면 대구는 세징야의 활약에 힘입어 전북을 상대로 잘 싸웠으나 아쉽게 패배하여 또다시 시즌 첫 승을 기록하지 못했다. 여기에 츠바사의 부상과 조진우의 퇴장은 이적과 부상 등으로 인해 전력 누수가 많은 대구에게 더욱 고심을 안길 전망이다.

김정현 기자(csb00123@siri.or.kr)

[21.03.17 사진 = 전북현대모터스 FC 공식 인스타그램, 대구FC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