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안산 와~스타디움=김귀혁 기자] 3경기 만에 거둔 리그 첫 승 답게 우여곡절이 많았다.

경남FC는 13일 오후 1시 30분 안산 와~ 스타티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라운드 안산 그리너스와의 맞대결에서 윌리안의 두 골로 막판 안산의 추격을 뿌리치고 원정에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2-1이라는 스코어답게 참 쉽지 않았던 경기였다. 이날 평소같이 4-3-3 포메이션으로 스타팅 라인업을 짠 경남은 안산의 3백 시스템에 대부분의 공간이 차단됐다. 고경민과 장혁진의 중원은 김현태와 함께 센터백 한 명의 전진으로 막혔으며, 공격에서는 에르난데스가 남은 두 센터백에게, 각 측면 역시 안산의 활력 넘치는 측면 자원들에게 이렇다 할 힘을 못 썼던 전반전 움직임이었다.

후방으로 볼이 전개될 시에는 중앙 미드필더인 이상민의 전진과 함께 앞선 3명의 공격수가 함께 압박하며 경남의 볼 전개를 어렵게 만들었다.

안산에 공격권이 있을 때는 측면 중심으로 전개하는 짧은 부분 전술에 여러 번 당하며 실점 직전 상황까지 전개되기도 했다. 특히 좌ㆍ우측 윙백인 김진래와 이준희가 측면에 넓게 자리하며 풍부한 패스 길을 만들면서 공격을 지원했고, 후방에서 김현태의 넓게 벌려주는 롱패스와 함께 앞선에서는 이상민의 전진 드리블과 과감한 공간 패스로 경남을 괴롭혔다.

다행히 황성민 골키퍼의 몇 차례 선방에 힘입어 전반을 넘긴 경남이었지만 분명 변화가 필요했던 후반전이었다. 설기현 감독은 변화에 주저함이 없었다. 수비형 미드필더인 김민섭을 빼고 측면 공격자원인 윌리안을 투입했다.

그러나 안산의 압박 강도는 줄지 않았고 되려 후반 2분 코너킥 상황에서 위기를 맞이했던 경남이었다. 결국 에르난데스 대신 이정협을 최전방에 배치했고, 이에 대한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정협이 전방에서 부지런히 움직이면서 수비의 견제가 쏠리자 양 측면 황일수와 윌리안이 살아났다. 이렇듯 앞선에서 활발해지자 안산 수비는 뒷걸음질 칠 수밖에 없었고 이는 드리블과 패스로 수비를 흔들어야 하는 백성동과 장혁진에게도 기회가 생겼다. 이들이 자유를 얻자 측면 풀백들의 공격 가담도 활발해지며 안산을 넓은 방면으로 괴롭혔다.

안산은 이러한 문제점을 활동량이 뛰어난 수비형 미드필더 이와세를 통해 보완하려 했다. 그러나 경남의 기세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고, 결국 윌리안이 전진 드리블에 이은 압박으로 상대 수비의 실수를 유발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안산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실점 직후 두아르테를 투입했는데 이는 볼 다루는 기술이 남다른 두아르테를(두아르테는 풋살 선수 출신이다) 전방에 배치하며 앞선에서의 볼 소유 시간을 늘리면서 공격하겠다는 복안이었다. 그리고 이 카드 역시 적중하며 안산이 다시 밀어붙이기 시작했다.

이러한 흐름이 이어지자 설기현 감독은 공격적인 장혁진 대신 수비 쪽에 힘을 실어줄 수 있는 배승진을 투입하며 보완에 나섰다. 그럼에도 안산의 공격은 계속 이어졌다.

이때부터 경남의 골문에서 황성민의 쇼타임이 펼쳐졌다. 후반 30분 이상민의 먼 거리에서 과감한 프리킥을 당황하지 않으며 걷어냈고, 후반 40분에는 두아르테의 슈팅과 이어지는 김륜도의 슈팅까지 연속으로 세이브해냈다.

이어진 코너킥에서 김민호의 동점 골은 막아내지 못했지만, 후반 추가시간 직전 경남이 다시 윌리안의 헤더 골로 앞서나가며 승리를 굳히는 듯했다.

하지만 이 경기 전까지 무패로 좋은 흐름을 타던 안산의 기세도 만만치않았다.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이광선과 최건주가 엉키는 과정에서 VAR 판독 끝에 이광선의 반칙으로 PK가 선언됐다. PK 선언 당시 주어진 추가시간 4분이 모두 흐른 시점으로 경기 종료가 임박해 보였고, 경남의 시즌 첫 승은 다음으로 미뤄지는 듯했다.

이때 다시 황성민이 경남의 수호신으로 나섰다. 김륜도가 시도했던 안산의 페널티킥을 세이브했고, 이어진 리바운드볼 상황에서도 각을 좁히며 선방해냈다. 이후 주심의 종료 휘슬이 울리며 경기가 종료됐다.

사실 지난 시즌 후반기부터 설기현 감독의 전술이 녹아들기 시작하며 상승세를 탔고, 플레이오프에도 진출했던 경남이었기에 올 시즌 시작 전 우승 후보로 꼽히기도 했다. 그러나 초반 2경기 한 수 아래 전력인 안양과 전남에 모두 패배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그런 상황에서 오늘 경기 승리는 절실했고 설기현 감독은 그 절실함을 과감한 교체 카드로 보여줬다. 여기에 황성민 골키퍼의 맹활약까지 더해지며 그렇게 어려웠던 경남의 시즌 첫 승이 완성됐다.

김귀혁 기자(rlarnlgur1997@siri.or.kr)

[21.03.14 사진 = 스포츠미디어 SIRI]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