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탄천종합운동장=김귀혁 기자] 성남이 시즌 첫 골과 함께 첫 승 사냥에 성공했다.

10일 오후 7시 성남 탄천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라운드 성남FC와 FC서울의 맞대결에서 뮬리치의 막판 페널티킥 골에 힘입어 홈팀 성남이 서울을 잡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홈팀 성남은 박용지와 강재우의 투톱에 중원은 김민혁과 이규성, 이종성으로 구성했으며 좌우 측면 윙백에는 서보민과 이태희를 배치했다. 3백은 이창용과 마상훈 안영규가 호흡을 맞춘 가운데 골키퍼 장갑은 김영광의 몫이었다.



원정팀 서울은 양한빈 골키퍼와 함께 수비라인에 좌측부터 고광민 김원균 황현수 김진야가 나섰다. 중앙 두 명의 미드필더로는 한찬희와 기성용이 위치했으며 2선 공격진에 나상호, 팔로세비치, 강성진 그리고 최전방 원톱은 박주영이 자리했다.

최근 두 경기 1무 1패로 주춤한 성남이 먼저 강한 압박으로 경기 초반을 주도했다. 중원에서의 강한 압박과 함께 끊어낸 뒤 우측 이태희와 좌측 서보민의 공간 침투가 인상적이었다. 초반 강한 성남의 전진에 서울이 당황하는 모습이었다.

전반 8분 성남의 이 같은 압박이 효과를 거두었다. 수비 진영에서 길게 넘긴 볼을 강재우가 경합하는 가운데 서울 수비진의 애매한 클리어링이 박용지에게 향하며 이를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수비 맞고 골문 쪽으로 흘렀고, 이 볼을 양한빈 골키퍼가 걷어냈다. 2분 뒤 다시 한번 성남의 강한 압박 속 황현수가 애매하게 볼을 걷어낸 가운데 이를 받은 박용지가 좌측의 강재우에게 연결한 뒤 슈팅이 서울 수비에 가로막혔다.

이후 서울이 볼을 점유했으나 효율적이지 못했고, 성남은 이를 끊어내며 빠르게 역습을 펼치는 국면이었다. 이러한 장면은 전반 19분 기성용의 볼컨트롤 미스를 유발하며 빠르게 역습으로 올라간 뒤 박용지가 마무리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좋은 흐름을 이어가던 성남에 변수가 발생했다. 서울의 프리킥 상황에서 뒷걸음질 치며 수비하던 마상훈의 발목이 꺾였고,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결국 들것에 실려 간 마상훈의 영향으로 10명이 경기하던 성남을 이번에는 서울이 공략했다. 전반 30분 박주영이 중앙에서 수비를 유인한 가운데 강성진에게 기회를 열어줬고, 강성진이 이를 왼발로 골문을 노렸으나 빗나갔다. 이 장면 직후 마상훈은 최지묵으로 교체됐다.

전반 35분 성남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박용지가 기성용을 압박하며 볼을 끊어낸 뒤, 중앙으로 쇄도하던 이태희에게 연결했고, 이태희가 전방에서 혼전상황을 만든 뒤 흐른 볼을 강재우가 잡았다. 강재우는 다시 중앙의 박용지에게 패스했고 박용지가 이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대에 맞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추가시간은 1분이 적용된 가운데 양 팀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지 못하며 전반이 마무리됐다.

후반 초반도 비슷한 흐름이었다. 서울이 볼을 점유하며 빌드업하면 성남은 중원을 강하게 압박하며 측면으로 몬 뒤 터치라인 아웃으로 공격을 방해했다.

전반과 마찬가지로 위협적인 장면은 성남이 먼저 만들었다. 후반 6분 우측에서 날카로운 코너킥을 이창용이 헤더 슈팅으로 연결 지었으나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2분 뒤에는 이태희의 뒷공간 침투로 1대1 찬스를 잡았으나 양한빈 골키퍼가 미리 각을 좁히며 선방해냈다.

서울 역시 중원에서 과감한 전진 패스로 강성진이 문전에서 기회를 잡았으나 골문 옆쪽을 스쳐 갔다. 이후 서울은 팔로세비치와 강성진을 대신해 박정빈과 조영욱을 투입했다.

성남도 곧바로 이에 대응하며 박용지와 김재우를 빼고 홍시후와 뮬리치를 투입하며 공격의 높이와 속도를 보강했다.

조영욱과 나상호, 박정빈이 전방에서의 활발함으로 성남 수비 뒷공간을 공략하자 서울이 경기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후반 13분 서울은 교체 투입된 조영욱과 나상호의 2대1 패스로 1대1 찬스를 맞이했으나 김영광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그리고 후반 18분 기성용이 먼 거리에서 장기인 중거리 슛으로 득점을 노렸으나 크로스바를 맞혔다.

소강상태였던 경기는 후반 30분 기성용의 발끝에서 다시 살아났다. 기성용이 중앙 처진 위치에서 볼을 잡아 키핑한 뒤 오른쪽 측면 쇄도하던 나상호에게 그림 같은 패스를 넘겨줬다. 볼을 잡은 나상호는 땅볼로 문전의 박주영에게 볼을 연결했으나 결정적인 순간 박주영의 스텝이 꼬이며 기회가 무산됐다. 이어 3분 뒤 다시 기성용이 반 박자 빠른 패스 타이밍으로 한찬희에게 연결한 뒤 이를 슈팅까지 시도했으나 김영광 골키퍼의 품에 안겼다.

이후 양 팀 체력이 떨어지며 간격이 넓어진 가운데 공격 전개 역시 빠르게 전개됐다. 후반 35분 성남의 프리킥 상황에서 최지묵이 올린 볼을 이종성이 노마크 상황에서 슈팅까지 시도했으나 골문 위를 지나갔다.

후반 39분 변수가 발생했다. 성남의 공격 상황에서 박스 안쪽에 투입된 볼이 기성용의 손에 맞았다. 이후 서울이 나상호를 중심으로 한 역습에서 박정빈이 기회를 잡았으나 김영광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고, 주심은 이후 소강상태로 접어들자 온필드 리뷰를 통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그리고 키커로 나선 뮬리치가 이를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성남의 리드와 함께 본인의 K리그 데뷔골을 신고했다.

서울은 실점 직후 홍준호를 전방에 넣으며 앞 선에 무게중심을 더했다. 이후 추가시간 3분이 주어졌고, 서울은 홍준호를 활용한 롱 볼로 성남의 골문을 노렸으나 밀집수비에 막히며 기회를 만드는 데 실패했다. 막판 코너킥 상황에서 양한빈 골키퍼까지 공격에 가담했으나 무위로 돌아갔고 주심의 종료 휘슬과 함께 성남의 승리로 끝났다.

김귀혁 기자(rlarnlgur1997@siri.or.kr)

[21.03.11 사진 = 스포츠미디어 SIRI]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