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잠실올림픽주경기장=김귀혁 기자] 이토록 치열한 리그가 또 있을까.

10일 오후 4시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서울이랜드와 충남 아산FC(이하 아산)와의 시즌 6라운드 맞대결에서 서울이랜드가 후반 추가시간 김인균의 극장골에 무너지며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홈팀 서울이랜드는 3-5-2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김경민 골키퍼를 필두로 수비라인에 이인재-이상민-김현훈의 3백, 좌우 윙백에는 고재현과 황태현이 나섰고, 중원에는 김선민과 장윤호, 바비오가 호흡을 맞췄다. 최전방 투톱은 베네가스와 레안드로가 챔임 졌다.

원정팀 아산은 경기 전 선발 명단상으로 4-2-3-1 포메이션이었다. 김찬이 최전방을 책임진 가운데 료헤이가 뒤를 받쳤고, 좌우 측면에는 박세진과 이승재를 배치했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박세직과 김종국이, 수비 라인은 좌측부터 이은범-유준수-최규백-한용수로 구성했으며 이기현이 골키퍼 장갑을 차지했다.

그러나 실제 경기에서는 4-3-3 포메이션의 모습이었다. 센터백에는 최규백과 한용수가, 좌우 측면 수비는 이은범과 박세진의 차지였다. 중앙에는 김종국을 축으로 앞선에 박세직과 료헤이가 위치했으며, 최전방에는 김찬이 중앙에, 좌우 측면에 박세진과 이승재를 배치했다.

경기 초반은 홈팀 서울이랜드의 상승세와 맞물려 전체적으로 경기를 주도하는 한편 아산이 측면 쪽으로의 긴 패스를 노리는 형국이었다.

이러한 모습은 서울이랜드에 먼저 찬스를 가져다주었다. 전반 18분 김선민과 공을 주고받던 장윤호가 중앙에서 3명의 압박을 순식간에 벗겨내며 시도한 왼발 중거리 슛이 골포스트에 맞았다.

이후에는 아산이 효율적인 수비 대형으로 서울이랜드의 공격을 봉쇄했다. 특히 지난 경기 위용을 떨치던 베네가스와 레안드로의 볼 터치 횟수가 적었다. 이러면서 아산이 기회를 잡기 시작했다.

전반 26분 프리킥 찬스에서 혼전 상황 속 유준수가 가슴 트래핑 이후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골키퍼 정면에 안겼다. 전반 33분에는 서울이랜드의 볼을 끊어낸 뒤 한 번의 패스로 이승재가 빠른 역습으로 슈팅까지 마무리했으나 이 역시 김경민 골키퍼의 품에 안겼다.

이후에도 종적으로 넓게 전개하는 서울이랜드의 공격을 대부분 읽어내며 위협적인 찬스를 내주지 않은 아산이었다. 추가시간은 2분이 주어진 가운데 별다른 장면 없이 0-0으로 경기를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서울이랜드는 바비오 대신 한의권을 투입하며 먼저 변화를 꾀했다. 한의권은 서울이랜드 유니폼을 입고 가진 K리그2 첫 출전이었다.

후반 초반 역시 비슷한 경기 양상이 이어졌다. 아산은 서울이랜드가 어떻게 전개할지 미리 아는 듯 전방으로의 볼 투입을 사전에 차단했다.

하지만 이랜드 역시 이에 대응하며 서서히 공격 기회를 만들어갔다. 후반 21분 고재현이 왼쪽에서 수비를 따돌리며 올린 크로스를 베네가스가 경합하며 싸워준 뒤 흐른 볼이 레안드로 앞에 떨어졌다. 이어 레안드로가 곧바로 슈팅을 시도했으나 수비의 블록에 막혔다.

아산은 곧바로 선수 교체를 통해 대응책을 마련했다. 후반 24분 최전방 자원인 김찬과 측면의 이승재 대신 김원석과 김인균을 투입하며 공격에서의 속도를 보강했다.

후반 33분 서울이랜드가 결정적인 역습 기회를 잡았다. 아산의 패스미스를 가로챈 김선민이 장윤호에게 연결한 뒤 장윤호가 한 번의 패스로 좌측 측면의 레안드로에게 기회를 줬다. 레안드로는 드리블로 순식간에 박스 근처까지 접근했으나 중앙의 한의권에게 시도한 패스가 수비에 막혔다. 뒤이어 황태현이 흐른 볼을 왼발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이었다.

계속된 무득점에 서울이랜드가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34분 우측 윙백 황태현 대신 윙어 김정환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러면서 기존 좌측 윙백인 고재현이 우측 윙백으로, 김정환은 그 앞선에 위치해 호흡을 맞췄다.

후반 39분 아산이 기회를 잡았다. 우측에서의 크로스를 료헤이가 볼을 잡은 뒤 김인균에게 연결하며 단독 찬스를 잡았으나 김인균의 슈팅이 수비 블럭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42분에는 서울이랜드와 아산이 동시에 변화를 시도했다. 아산이 김종국 대신 김강국을 교체했고, 서울이랜드는 지친 레안드로 대신 곽성욱을 투입했다.

후반 추가시간은 2분 만이 주어진 가운데 아산이 한 번의 역습으로 극장골을 만들어냈다. 중원에서 박세직이 한 번의 킬패스로 김인균에게 1대1 찬스를 만들었고, 김인균이 이를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득점 과정에서 VAR 판독까지 이어졌으나 최종 판정은 원심 유지였다.

실점 직후 서울이랜드는 총공세를 이어갔으나 득점에 실패하며 결국 경기는 종료됐다. 이 경기 승리로 아산은 승점 10점으로 리그 2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반면 서울이랜드는 6경기 만에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김귀혁 기자(rlarnlgur1997@siri.or.kr)

[21.04.10 사진 = 스포츠미디어 SIRI]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