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서울월드컵경기장=김귀혁 기자] 첫 번째 서울 더비는 아우가 먼저 웃었다.

14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FC서울과 서울이랜드FC의 맞대결에서 홈팀 FC서울이 후반 레안드로의 헤딩골에 무너지며 0-1로 패배했다.

서울이랜드가 2014년 창단한 이래로 같은 지역임에도 맞붙지 못했던 양 팀이었지만, 서울이랜드가 지난 FA컵 2라운드 송월FC를 상대로 승리하며 지역 더비 맞대결이 성사됐다.

홈팀 FC서울은 3-4-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양한빈 골키퍼가 골문을 지킨 가운데 3백에 이한범-홍준호-황현수, 중앙 미드필더로는 김진성과 오스마르가 구성했으며 좌우 측면 윙백에 김진야와 신재원이 나섰다. 나상호와 조영욱이 측면 공격을 담당했고, 최전방에는 팔로세비치가 나서는 변칙 전술을 시도했다.

이에 맞선 원정팀 서울이랜드 3-5-2 전형이었다. 최전방에 이건희와 한의권이, 중앙 미드필더에는 최재훈, 곽성욱, 바비오가 나섰으며 좌우 측면 수비는 박성우와 고재현이 책임졌다. 3백에는 이인재, 이상민, 김진환이 호흡을 맞췄으며 골키퍼 장갑은 문정인의 몫이었다.

초반에는 양팀 중앙에서 치열한 볼타툼이 지속되며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홈팀 FC서울은 팔로세비치가 최전방에서 중원지역으로 내려와 볼 배급을 이끌며 수비를 분산시킨 가운데 양 측면 나상호와 조영욱이 빠른 스피드로 서울이랜드 수비 뒷공간을 공략했다.

서울이랜드는 좌측면 고재현을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한 가운데 전방에서의 삼자 연결을 통한 조합 플레이를 시도하며 기회를 엿봤다.

서로 주도권을 가져오려는 움직임이 계속됐고 이러한 과정에서 전반 14분 조영욱이 팔에 충격을 입으며 정한빈과 교체되기도 했다.

이후 비슷한 경기 양상이 전개된 가운데 FC서울이 나상호를 중심으로 한 역습에서 조금씩 수비에 균열을 일으키며 먼저 찬스를 만들어냈다. 전반 28분 나상호가 볼을 잡고 전진하며 서울이랜드 수비진을 뒷걸음질 치게 만든 가운데 정한민이 뒷공간을 침투하며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문정인 골키퍼 정면이었다.

서울이랜드도 이에 질세라 전반 31분 박성우의 크로스를 한의권이 몸을 날리며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전반 40분에는 우측에서 고재현의 크로스를 이건희가 바이시클킥으로 작품을 만드는듯했으나 양한빈 골키퍼가 손끝으로 쳐냈다.

이후 추가시간은 3분이 주어졌으며, 양 팀 빠른 역습으로 득점을 노렸으나 전방에서 세밀함이 떨어지며 득점없이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서울이랜드가 한의권 대신 베네가스를 투입하며 먼저 변화의 카드를 꺼내들었다.

전방에서 무게감이 올라가자 서울이랜드가 경기를 주도했고, FC서울은 이에 대응하며 정한민 대신 김원균을 투입시켰다. 이에 따라 센터백인 홍준호는 최전방 공격수 포지션으로 위치를 바꿨다.

홍준호의 위치변화는 효과를 거두며 결정적인 기회를 맞이했다. 후반 13분 김진야의 침투패스를 홍준호가 수비 라인을 절묘하게 파고들며 받아낸 뒤 1대1 찬스를 맞이했으나 문정인 골키퍼가 각을 좁히며 득점을 막았다.

이후 서울이랜드는 이건희 대신 레안드로를 투입하며 공격진의 속도를 올렸다. 교체 직후 고재현이 과감한 돌파로 골문 앞까지 접근하기도 했다.

서울이랜드는 조직적인 압박과 패스 플레이로 주도권을 쥔 가운데 후반 23분 문정인 골키퍼의 골킥 미스가 팔로세비치에게 흐르며 찬물을 끼얹을 뻔했으나 팔로세비치의 볼터치가 길어져 위기를 모면했다.

FC서울은 후반 25분 신재원을 불러들이고 그 자리에 고광민을 투입시키며 변화를 꾀했다. 후반 31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오스마르의 크로스를 김원균이 감각적인 백힐로 골문을 노렸으나 골키퍼 품에 안기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서울이랜드는 지친 바비오 대신 빠른 김정환을 투입하며 계속해서 공세에 나섰다. 그리고 후반 39분 우측에서 곽성욱의 코너킥이 베네가스를 지나쳐 김진환이 헤딩으로 연결했고, 전방에 있던 레안드로가 이를 다시 머리로 밀어넣으며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실점 직후 FC서울은 라인을 바짝 끌어올리며 기회를 탐색했고, 후반 44분 팔로세비치의 크로스에 이은 홍준호의 헤딩이 골포스트를 강타하기도 했다.

후반 추가시간은 3분이 주어진 가운데 박스 안에서 슈팅이 김진환의 팔과 옆구리 사이에 맞으며 강하게 페널티킥을 어필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리고 이어진 역습에서 레안드로의 단독 돌파에 이은 크로스를 베네가스가 골문 안으로 밀어 넣으려는 순간 미끄러지며 팔에 맞았고, 김정환이 이를 집어넣으며 골망을 흔들었으나 핸드볼 반칙이 선언됐다.

이후 주심은 종료 휘슬을 울리며 역사적인 첫 번째 서울 더비는 서울이랜드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김귀혁 기자(rlarnlgur1997@siri.or.kr)

[21.04.14 사진 = 스포츠미디어 SIRI]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