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이영재 기자]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 예비 엔트리 선수들의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에 따라 25일 5경기가 모두 연기된다.

18일, 한국야구위원회(KBO)는 5월 25일(화)에 편성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5경기를 순연한다고 밝혔다. 이는 10월 잔여경기 일정 발표 때 편성될 예정이다.

대표팀 예비 엔트리 선수들은 24일 서울 국립중아의료원에서 백신 2차 접종을 받게 된다.

1차 접종 때와 마찬가지로 접종 선수 중 정상적인 경기 출전이 어려운 선수들은 한시적으로 특별엔트리를 통해 엔트리에서 제외할 수 있다. 백신 관련 증상으로 접종일 다음날부터 3일이내에 말소될 경우, 만 10일이 경과하지 않아도 재등록이 가능하다.

이영재 기자(youngjae@siri.or.kr)
[2021.05.18]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