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유한결 기자] 네덜란드가 오스트리아를 잡으며 2연승을 기록, C조 선두 자리를 지켰다.

18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위치한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네덜란드와 오스트리아의 유로 2020 C조 경기가 있었다. 첫 경기를 승리한 팀 간의 맞대결에서 홈팀 네덜란드가 승리하며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네덜란드는 경기 초반부터 득점에 성공하며 경기를 쉽게 풀어 나갔다. 알라바가 전반 11분만에 박스 안에서 파울을 내주며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네덜란드의 에이스 데파이가 그것을 마무리하며 쉽게 앞서갔다.

오스트리아는 시작부터 실점하면 경기를 어렵게 시작했다. 네덜란드는 이후에도 경기를 지배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데파이가 기회를 놓치며 추가골에는 실패했다. 오스트리아도 공격을 시도했지만, 번번히 막히며 동점까지 가지는 못했다. 전반전은 그대로 종료되었다.

오스트리아는 후반전에 들어서며 공격진에 교체를 단행했지만, 별 다른 효과는 없었다. 오히려 네덜란드가 골을 넣었다. 교체 들어온 말렌의 패스를 받은 둠프리스가 골을 넣으며 두 경기 연속골을 기록, 이번 대회 최고 스타로 거듭났다. 네덜란드는 적절히 선수를 바꿔가며 후보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었다.

이후 오스트리아의 슛팅이 번번히 빗나가며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네덜란드는 가볍게 승리하며 16강전을 미리 대비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네덜란드는 약체 북마케도니아를 마지막으로 만난다.

오스트리아는 최종전에서 우크라이나를 만나는데, 이 경기에서 2위 팀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유한결 기자(hangyul9696@naver.com)
[21.6.18, 사진 = UEFA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