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유한결 기자] ‘우승후보’ 벨기에가 쾌조의 경기력으로 러시아를 잡아내며 그 위용을 뽐냈다.

지난 13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유로 2020 B조 첫 경기에서 벨기에가 러시아를 3대0으로 꺾었다. 부상으로 케빈 데브라이너가 빠졌음에도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인 벨기에는 원정 경기였지만, 세 골 차 승리를 거두며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엄청난 공격력이 강점인 벨기에지만, 얼마 전 있었던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부상당한 케빈 데브라이너가 경기에 나설 수 없었다. 또한, 에당 아자르 역시 컨디션을 끌어올리지 못하며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하지만 그들에게는 인터 밀란의 리그 우승에 엄청난 공을 세운 로멜루 루카쿠가 있었다.

루카쿠는 단 9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발이 느린 러시아 수비진을 상대로 빠른 발과 엄청난 피지컬로 공을 지켜내며 빠른 선제골을 기록했다. 그러면서 벨기에는 시작부터 유리하게 경기를 이끌었다.

지난 월드컵에서 8강이라는 엄청난 성과를 거둔 러시아는 전혀 힘을 쓰지 못했다. 주포 아르템 쥬바는 침묵했고, 월드컵 영웅 체리셰프와 골로빈 역시 조용했다. 오히려 부상당한 카스타뉴 대신 투입된 뫼니에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벨기에가 점수 차를 벌렸다.

점수 차를 좁히기 위해 러시아는 많은 선수를 교체했지만 흐름을 가져오기는 쉽지 않았다. 벨기에의 수비를 뚫어내지 못하며 0점에 머물렀다. 오히려 후반 막판 루카루에게 쐐기골을 허용하며 허무하게 3대0으로 패했다.

벨기에는 경기 초반부터 앞서가며 유리하게 경기를 이끌었고, 다양한 교체카드를 활용하며 손발을 맞췄다. 첫 경기부터 좋은 모습을 보인 벨기에가 황금 세대를 앞세워 역사상 첫 유로 우승을 차지할지 기대가 크다.

유한결 기자(hangyul9696@naver.com)
[21.10.26, 사진 = UEFA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