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유한결 기자] 케빈 데브라이너가 교체로 들어와 맹활약을 펼친 끝에 벨기에가 덴마크를 꺾고 2연승을 거두며 사실상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18일(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유로 2020 B조 두 번째 경기가 있었다. 홈팀 덴마크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벨기에가 역전에 성공하며 2대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덴마크는 2패, 벨기에는 2승을 기록하게 되었다.

덴마크는 여전히 에릭센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모습을 보였고, 그의 공백이 크게 느껴졌다. 벨기에는 여전히 에당 아자르, 케빈 데브라이너, 악셀 비첼 등 부상 선수가 복귀하지 못한 채 경기에 나섰다. 경기가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아 벨기에의 수비수 드나이어가 패스 미스를 저질렀고, 이 기회를 덴마크의 유수프 풀센이 놓치지 않으며 덴마크가 앞서갔다.

이른 시간에 덴마크의 득점이 나오면서 경기의 흐름이 예상과는 달랐다. 벨기에는 스코어를 따라잡기 위해 노력했지만, 지난 경기와는 달리 전반적으로 선수들의 몸이 무거워보였다. 메르텐스와 카라스코의 영향력이 적었고, 루카쿠는 라이벌 밀란의 수비수 키예르에게 묶이며 침묵했다. 덴마크가 앞선 채 전반전이 끝났다.

벨기에의 마르티네스 감독은 분위기 반전을 위해 에이스 데브라이너를 하프타임에 투입했다. 그가 들어오자마자 경기의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졌다. 무기력했던 벨기에의 공격은 다시 불을 뿜었다. 역습 과정에서 루카쿠가 빠른 발로 오른쪽 측면을 완전히 허물었고 데브라이너에게 패스를 내줬다. 데브라이너는 상대 수비수의 타이밍을 완전히 뺏은 뒤, 토르강 아자르에게 내주며 골을 도왔다.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낼 정도로 패스가 딱딱 맞아 떨어지는 아름다운 골이었다. 벨기에는 이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 에당 아자르와 악셀 비첼을 투입하며 더욱 밀어붙였다. 승리가 필요했던 덴마크가 다시 라인을 올리고 공격에 나서자 벨기에에게 좋은 역습 기회가 찾아왔다.

이번에도 루카쿠가 강력한 피지컬로 오른쪽 측면을 지배했고 틸레망스의 패스가 아자르 형제를 거쳐 데브라이너가 전달되었다. 데브라이너는 지체하지 않고 왼발로 슛팅을 때리며 역전을 완성했다. 모두 원터치로 패스가 이루어지며 덴마크 수비진은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급해진 덴마크가 교체 카드를 활용하며 변화를 시도했으나 벨기에의 수비를 뚫지는 못하며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전반전만 해도 아쉬운 경기력을 보였던 벨기에였지만, 부상에서 복귀한 에이스가 경기에 나오며 전혀 다른 경기력을 보여줬다. 제 컨디션을 찾은 벨기에가 얼마나 올라갈지 팬들의 기대가 크다.

유한결 기자(hangyul9696@naver.com)
[21.6.18, 사진 = UEFA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