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유한결 기자] 호날두가 유로 2020 F조 최종전에서 두 골을 추가하며 A매치 최다골 타이 기록을 작성했다.

24일(한국시간) 독일 뮌헨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유로 2020 F조 최종전 경기가 동시에 진행되었다. 독일에서는 독일과 헝가리가 경기했고, 헝가리에서는 프랑스와 포르투갈이 대결했다. 승점 차가 매우 적었기 때문에 실시간으로 순위가 뒤바뀌었고 결국 헝가리를 제외한 3팀이 16강에 진출했다.

워낙 죽음의 조로 평가받던 조기 때문에, 최종결과를 아무도 예측할 수 없었다. 실제로 헝가리를 제외한 세 팀은 모두 한 경기씩 승리하며 촘촘하게 모여 있었다. 가장 먼저 골이 터진 곳은 뮌헨이었다. 모두의 예상과 달리 헝가리의 아담 살라이가 선제골을 넣었다. 독일은 충격적인 한 방을 얻어 맞으며 실시간 조 최하위로
떨어졌다. 헝가리는 승리한다면 16강 진출도 가능했다.

그리고 전반 30분경 프랑스의 골키퍼 요리스가 세트피스 과정에서 반칙을 범하며 페널티 킥을 내줬고 호날두 깔끔히 성공하며 A매치 108번째 골을 넣었다. 하지만 포르투갈의 측면 수비는 지난 경기에 이어 공격수를 막는데 실패하며 페널티 킥을 내줬다. 벤제마가 그것을 성공하며 전반은 1대1로 마무리되었다.

전반이 끝났을 때, 프랑스-포르투갈-헝가리 순으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독일은 최소 동점은 되어야 16강에 갈 수 있었다. 후반 시작하자마자 벤제마가 역전골을 넣었다. 포르투갈이 순식간에 최하위로 쳐졌다.

이때 계속해서 헝가리의 골문을 두드리던 독일이 드디어 동점을 만들었다. 하베르츠가 헝가리 골키퍼 굴라치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골을 성공하며, 순식간에 조 2위로 올랐고 포르투갈의 순위도 한 계단 올라갔다. 그러나 역전의 희망을 품으려던 찰나, 헝가리의 기습적인 역습으로 바로 골을 넣으며 독일을 다시 최하위로 몰아 넣었다.

하지만 호날두가 쿤데로부터 PK를 얻어내고 본인이 직접 마무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이 골은 109번째 A매치 골로, 알리 다에이가 보유한 역대 최다 기록과 타이였다.

헝가리를 몰아붙이던 독일은 드디어 동점을 만들었다. 고레츠카가 결국 골을 넣으며 2대2를 만들었다. 독일은 2위로 올라섰다. 경기는 결국 두 경기 다 2대2로 끝났다. 헝가리가 이번에도 이변을 만들기 직전까지 갔지만, 한 끗 차이로 아깝게 실패했다.

포르투갈은 호날두의 활약 속에 무승부를 거두며 3위로 쉽지 않게 진출했고, 16강에서 벨기에를 만날 예정이다. 프랑스는 상당히 고전했지만, 1위를 차지하며 상대적으로 무난한 스위스를 만날 것으로 보인다. 독일은 탈락 위기에서 겨우겨우 벗어났고, 16강에서 잉글랜드를 만난다.

유한결 기자(hangyul9696@naver.com)
[21.6.24, 사진 = UEFA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