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김귀혁 기자] 무패의 UFC 잠정 챔피언이 탄생했다.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토요타센터에서 펼쳐진 UFC 265 메인이벤트 헤비급 잠정 타이틀전에서 시릴 가네가 데릭 루이스를 3라운드 TKO로 잠재우며 벨트를 허리에 감았다. 큰 이변이 없는 한 현 챔피언인 프란시스 은가누와의 통합 타이틀전이 유력하다.

경기 양상은 압도적이었다. 루이스는 가네의 영리한 움직임과 거리 싸움에 밀리며 초반 헤드킥에 이은 펀치를 제외하고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경기 중반 한때 가네의 머리-몸통-다리에 1번의 유효타만 기록했을 정도였다.



그만큼 가네의 움직임은 영리했다. 자유로운 양손 스탠스와 거리조절은 루이스의 공격 의지를 상실하게 함과 동시에 원거리 레그킥까지 가능케 했다. 가랑비 젖듯 잽과 오블리킥도 적절히 섞어주며 루이스의 움직임을 더욱 둔화시켰다. 틈을 보며 전진하면 그사이에 클린치도 섞어주며 루이스의 장점인 한 방의 여지를 주지 않았다.

3라운드에서는 킥의 파워를 점점 늘리며 경기를 잠식해나간 가네였다. 그리고 체력이 빠져 옥타곤을 등진 루이스에게 펀치 연타를 집어넣으며 승기를 잡았다. 이 과정에서 루이스의 마우스피스가 빠지며 경기가 잠시 중단됐지만, 이어진 펀치 러쉬에서 다시 한번 가네가 소나기 펀치를 쏟아부으며 TKO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 승리로 가네는 잠정 챔피언 벨트는 물론 명성까지 얻게 됐다. 비록 경기 전부터 압도적인 탑독을 받은 가네였지만, 헤비급 내에서도 가공할 파워를 지닌 루이스를 완벽히 압도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레슬링 등의 그라운드 기술이 아닌, 킥과 거리 조절을 적절히 섞어주며 무력화했다는 점은 인상적이다.

특히 한 방이 강한 헤비급에서 올해만 3경기 13라운드를 치렀다는 점도 가네의 가치를 보여준다. 언제 사고가 날지 모르는 헤비급에서 빈틈을 보이지 않고 있음을 방증하기 때문이다. 화력이 강한 편은 아니지만 헤비급임에도 빠른 스피드를 바탕으로 기술적인 타격과 디펜스를 자랑한다.

이러한 모습은 가공할 화력을 지닌 은가누와의 대결도 기대케 한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은가누에 대한 코미어의 질문에 “Let’s go”라고 짧게 답하며 의지를 피력했다. 은가누가 프랑스에서 훈련할 때 스파링 파트너가 가네인것도 큰 재미 요소다.

여기에 최근 데이나 화이트 UFC 사장이 풀 샌드 팟캐스트에 출연하며 전 챔피언인 스티페 미오치치가 헤비급 월장을 준비 중인 존 존스와의 맞대결을 받아들였다고 밝히며 헤비급 판도에 더욱 불을 지피기도 했다.

김귀혁 기자(rlarnlgur1997@siri.or.kr)

[21.08.08 사진 = UFC 공식 SN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