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안서희 기자] 여자 프로배구 V리그가 코로나 19 여파로 2년 만에 조기 종료 되었다.

한국 배구 연맹 (KOVO)은 21일 7개 구단 단장들과 여자부 긴급 대책 회의를 갖고 2019-20 시즌에 이어 2년 만에 2021-22 시즌을 조기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두 차례 리그 중단에도 불구하고 리그 재개 이후 페퍼저축은행과 IBK 기업은행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KOVO는 두 팀에서 △리그 정상 운영 기준인 12명의 선수 엔트리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점,  △누적 중단 기간이 36일로 매뉴얼상 조기 종료를 해야 하는 점,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점, △선수들의 회복 및 훈련 시간 부족 등으로 시즌을 더 이상 진행할 수 없는 점을 들어 시즌 조기 종료를 결정했다.

조기 종료로 인해 포스트 시즌은 물론 2021-22 시즌 여자부 우승팀도 없다. 정규 리그 최종 순위는 5라운드까지의 순위를 반영해 1위 현대건설, 2위 한국도로공사, 3위 GS칼텍스, 4위 KGC인삼공사, 5위 IBK 기업은행, 6위 흥국생명, 7위 페퍼저축은행으로 마무리되었다.

한편, 남자 프로배구는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안서희 기자(tjgml5793@siri.or.kr)

[22.3.22, 사진 = 한국배구연맹(KOVO) SNS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