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SIRI=김민재 기자] 코로나가 여자배구를 덮쳤다. 5일, 한국배구연맹(KOVO)은 V리그 여자부 일정을 오는 13일(일)까지 중단하고 포스트시즌을 축소한다고 밝혔다.

현대건설 선수 19명 중 12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GS칼텍스 역시 선수 19명 중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며 선수 엔트리 기준(12명)을 채울 수 없게 됐다.

KOVO는 시즌 전 ‘2개 구단 이상에서 출전 가능 선수가 12명 미만이 되거나 기타 집단 감염 등으로 정상 리그 운영이 불가할 경우 리그를 중단한다’고 규정했다. 여자부는 지난달 3개 구단에서 집단 감염이 나오면서 리그 일정이 중단된 바 있는데, 또다시 코로나 집단 감염이 일어나며 리그 진행에 차질이 생겼다.

포스트시즌 일정도 변경된다. 리그 중단 기간이 2주 이상으로 늘면서 시간이 빠뜻해졌다. 남자부처럼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는 모두 단판으로, 챔피언결정전은 3판 2선승제로 치뤄질 전망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