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김윤성 기자] 김광현이 922일 만의 복귀전에서 완벽한 투구로 소속팀 SSG랜더스의 승리를 이끌었다.

SSG랜더스는 9일(토)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KIA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9-5로 승리를 거두며 개막 7연승을 달성했다.

모두의 관심을 받은 돌아온 에이스 SSG 선발 김광현은 6이닝 동안 총 74개의 공으로 1피안타 1볼넷 5탈삼진의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승리투수가 됐다. 직구는 최고 시속 151km를 찍었다.

김광현의 호투에 타자들도 답했다. 1회 말 한유섬과 최주환의 연속 안타에 이어 박성한의 적시타로 3-0으로 기선제압에 성공한 SSG는 2회 말 최정과 한유섬의 연속 안타로 5-0으로 달아났다.

4회에는 한유섬의 2타점 2루타, 6회에는 최정과 한유섬의 적시타로 9-0으로 점수 차를 크게 벌렸다. 주장 한유섬은 이날 4안타 5타점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3년만의 2만 관중이 찾은 SSG의 7연승 경기에 이어 SSG가 오는 10일(일) KIA와의 3차전 경기에서 8연승을 달성할 수 있을지 기대가 된다.

 김윤성 기자(yeoun0401@siri.or.kr)
[2022.04.09, 사진=SSG랜더스 공식 인스타그램]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